[인천일보TV 논평]인천 해양 숙원 '단비'/김형수 논설실장
[인천일보TV 논평]인천 해양 숙원 '단비'/김형수 논설실장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해양 관련 숙원 사업들이 풀릴 전망입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7일 올해 주요업무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인천 극지연구 인프라 강화와 해양문화 확산 등을 중점과제로 선정했는데요, 정부의 해양정책에서 인천이 불이익을 받는다는 우려가 있었던 만큼 이번 정책은 모처럼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해수부는 제2쇄빙연구선 건조 예비타당성 조사를 재추진하고, 2021년 인천 극지연구소 인근에 극지 환경을 재현하는 실용화센터를 완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천항을 대 중국 물류중심항으로 육성하고, 인천·부산항의 미세먼지 저감 체계를 2022년까지 구축하겠다는 것입니다. 인천 해양박물관 설립도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그런가하면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통합 방안도 내놨습니다. 

사실 인천을 모항으로 둔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한 척으로는 남·북극의 광범위한 지역을 연구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인천 내항은 연중 수심이 일정한 갑문항입니다. 또 파도가 잔잔한 정온수역으로서 특성을 지녔습니다. 쇄빙연구선이 언제든 입출항이 용이한 모항으로서 연구 지원 환경을 충분히 갖췄다는 판단입니다. 그럼에도 인천은 극지연구소의 부산이전 논란 등과 같은 소모적인 논쟁에 휘말려오기도 했습니다. 

항만도시 인천은 우리나라 해양 역사를 기록해온 주요 거점 도시이기도 합니다. 풍부한 해양 관련 유물과 자료뿐만 아니라 갯벌, 해양 생물을 품고 있습니다. 천혜의 섬 자원 등은 해양 문화교육 인프라의 활용성이 무궁무진하다는 반증입니다. 따라서 인천 해양박물관 설립은 해양 문화교육 환경에서 소외됐던 수도권 주민들의 해양 여가 선용과 청소년들의 해양 교육에 이바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큽니다. 

또 해수부는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항만의 대기오염 배출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 통과에 전력투구하는 상황입니다. 올 해수부 업무계획에는 중국 수출 물동량을 처리할 신항 1-2단계(5선석) 건설사업도 기본계획에 반영해 조속히 추진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정부 정책이 계획에만 머무를 것이 아니라 실제 성과로 나타나야 하겠습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인천 해양 관련 정책이 차질 없이 수행되길 기대해 봅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