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섭·김강국, 김학범호 안착 … 도쿄올림픽 시동
김보섭·김강국, 김학범호 안착 … 도쿄올림픽 시동
  • 이종만
  • 승인 2019.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 안찬기·서휘까지 합류한 U-22 대표팀 파주 NFC 훈련 시작
출전권 걸린 AFC U-23 챔피언십 예선전 위해 17일 캄보디아 출국

김보섭과 김강국(이상 인천유나이티드), 안찬기와 서휘(이상 인천대) 등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U-22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에 뽑힌 태극전사들은 1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모여 훈련을 시작했다.

이들은 파주NFC에서 훈련을 진행한 뒤 2020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전(22~26일)이 치러지는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17일 출국한다.

11일 파주에 모인 U-22 대표팀 23명의 태극전사 명단 중엔 인천유나이티드 김보섭과 김강국을 비롯해 안찬기와 서휘(이상 인천대) 등이 포함되어 있다.

U-22 대표팀은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 H조에 대만(22일), 캄보디아(24일), 호주(26일)와 함께 속해있다.

AFC U-23 챔피언십이 중요한 이유는 2020년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권이 걸려 있는 대회이기 때문이다.

예선전에서 조 1위를 거둬 본선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인 우리나라에게 가장 큰 장애물은 역시 호주다.

우리라나는 이번 예선을 통과해야 내년 1월 태국에서 펼쳐지는 2020 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할 수 있다.

이번 예선전에 나선 44개국 가운데 15개 팀(각 조 1위팀+각 조 2위팀 중 상위 4개팀)만 본선에 오를 수 있고, 자동진출권을 가진 태국까지 총 16개국이 올림픽 티켓을 놓고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도쿄올림픽에 걸린 아시아지역 출전권은 총 4장(개최국 일본 포함)이기 때문에, AFC U-23 챔피언십에서 최소 4강에 들어야 올림픽 무대를 밟을 기회가 주어진다.

김학범 감독은 주로 국내 K리그 소속 또는 대학선수들을 뽑았다. 해외파는 일본에서 뛰는 수비수 원두재(아비스파 후쿠오카)와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 골키퍼 안준수(가고시마) 등 3명에 그쳤다.

한편, 소집 선수 가운데 일본에서 뛰는 이상민은 소속팀 일정으로, 이동경(울산)과 김대원(대구)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 때문에 11일 파주NFC에 합류하지 못했다. 이들은 캄보디아로 직접 날아 올 예정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 소집 훈련 명단(23명)
▲ GK = 안준수(가고시마) 안찬기(인천대) 허자웅(청주대) ▲ DF = 서경주(이랜드) 서휘(인천대) 원두재(아비스파 후쿠오카)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 이선걸(FC안양) 이유현(전남) 이재익(강원FC) 장민규(한양대) ▲ MF = 김강국(인천) 김동현(성남) 이동경(울산) 이시헌(전북) 전세진(수원) 한찬희(전남) ▲ FW = 김대원(대구) 김보섭(인천) 김정환, 엄원상(이상 광주) 이동준(부산) 조영욱(FC서울)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