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 160명 목표
경기도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 160명 목표
  • 김은섭
  • 승인 2019.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분야 경력 쌓은 뒤 민간기업 취업
경기도는 공공분야에서 경력을 쌓게 한 뒤 민간기업 등에 취업할 수 있도록 돕는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도입해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징검다리 일자리 사업은 규모 위주의 일자리 정책에서 탈피해 규모는 작으나 실질적으로 고용과 연계될 수 있도록 공공분야 일자리를 창출해 민간 취업과 연계되도록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도내 박물관 전시 큐레이터 같은 공공 일자리에서 경력을 쌓게 한 뒤 다른 박물관이나 유사 직종의 민간 일자리로 취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올해 160여명 구직을 지원할 방침이다.
1차 모집은 100명으로 오는 15∼24일 경기도 일자리재단 채용 홈페이지(gjfin.saramin.co.kr)를 통해 신청을 받고, 2차 모집은 사회적기업과 사회적 협동조합 등을중심으로 일자리를 발굴해 상반기 중에 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 또는 6개월 이상 장기실직자나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으로 대학·대학원 재·휴학생은 제외된다. 참여 구직자들은 해당 기관에서 최장 10개월간 근무하며 경력을 쌓게 된다. 급여는 경기도 생활임금 수준(시간당 급여 1만원)으로 근무 기간 4대 보험이 적용된다.
/의정부=김은섭 기자 kime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