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사립여고 스쿨미투 가해의혹 교사들 '수사 의뢰'
부평 사립여고 스쿨미투 가해의혹 교사들 '수사 의뢰'
  • 김원진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천 한 사립 여자 고등학교에서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이른바 '스쿨미투'가 잇따른 가운데 교육 당국이 가해 의혹을 받는 교사들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스쿨미투 폭로가 나온 부평구 A 사립 여자 고등학교 교사 20명가량을 이번 주 내로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라고 11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오는 13일까지 스쿨미투 가해 의혹을 받는 이 학교 교사들을 조사한 뒤 수사 의뢰 대상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피해 학생 처벌 의사도 수사 의뢰 여부에 반영한다.

한편, 지난달 21일 A 여고 학생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교내 성폭력을 폭로했다. SNS에 올라온 글을 보면 이 학교 한 교사가 "교복이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해 사실상 가장 야한 옷"이라고 발언했다는 의혹과 함께 다른 학생들은 "생리통 심한 아이에게 '열 달 동안 생리 안 하게 해 줄까'라고 한 발언이 빠졌다"거나 "'못생긴 X들은 토막 살인해야 한다'고 했다"는 댓글을 달며 폭로를 이어갔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