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료전지발전소 정부 나서면 통할까
인천 연료전지발전소 정부 나서면 통할까
  • 임태환
  • 승인 2019.02.12
  • 댓글 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수소 안전성 주민설명회 요청 … 부지 이전 등 현실적 대책 필요성 제기
인천시가 주민 반발로 중단된 '동구 연료전지발전소' 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부 차원의 주민 설명회를 추진하는 가운데 보다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 등에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대한 설명회를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가 대기오염 완화 등 환경 문제 해결 방안으로 수소 연료전지와 같은 신재생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는 만큼 정책 필요성과 수소의 안전성을 주민에게 알리는 게 취지다.

시는 수소자동차 보급과 함께 수소를 충전하는 수소스테이션 신설 사업을 권장하는 정부가 직접 나서 주민들에게 수소의 안전성을 알린다면 동구 연료전지발전소 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이 일정 부분 수그러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동구를 중심으로 인천 전역을 돌며 에너지 정책에 대한 설명회가 열린다면 사업에 반발하는 주민들의 생각이 바뀔 수 있다"며 "시 역시 정부 정책에 맞춰 신재생 에너지 비율을 높이려는 만큼 사업 백지화보단 주민 설득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역에선 벌써부터 주민 설명회 무용론이 퍼지고 있다. 그동안 동구 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한 안전성을 알리는 설명회가 수차례 진행됐지만 주민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이 추진되기 전 사업을 알리는 설명회가 부족한 탓에 '깜깜이 행정'이란 비난을 받은 만큼 주민과의 신뢰 회복을 위한 현실적인 방안이 나와야 할 때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인천시의회 남궁 형(민·동구) 의원은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부지 이전과 같은 현실적인 대안이지 수소의 안전성을 강조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연료전지발전소뿐 아니라 추후 인천에 진행될 다른 에너지 정책 사업을 위해서라도 무의미한 설명회가 아닌 효과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사업을 추진하는 인천연료전지㈜는 1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들에게 연료전지발전소의 안전성을 알릴 계획이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구주민 2019-02-15 17:19:07
이제와서 설명회 개최해봐야 서류상 요건을 갖추기 위한 형식적 절차에 지나지 않습니다. 일의 순서가 한참 뒤바뀐 상태이고 그 과정에서 주민들의 뜻은 철저하게 배제되었습니다. 처음부터 밀실 졸속행정으로 추진된 발전소 건설!!! 무조건 백지화 돼야 합니다!!!

발전소 반대 2019-02-13 11:00:26
송도 살던 사촌이 발전소 들어온다는 소식에 끙끙대다가
캐나다로 이민갔죠. 똑똑한 사촌은 인천시도 한국도 못 믿고 간거였네요.
이 망할 놈의 수소 ... 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

동구 2019-02-13 09:44:47
조용하던 동네에 말도 안되는 발전소를 짓겠다는 회사때문에 스트레스 받아 미칠 지경입니다. 더 좋아지지 않는 동구에 살며 이보다 더 나빠지지는 않겠지 하며 살았것만...이 무슨 날벼락 같은 일인지..참 암담합니다.제발 발전소만은 짓지 말아주시길..

꼬꼬새댁 2019-02-13 09:26:19
싫다싫다 발전소싫다 연료전지회사는더싫다 평화롭던 주민들의 일상을 돌려놔라 연료전지야 제발 다른데 안전한데로가라고 글케 깨끗하고 안전한거면 청라송도에도디밀어봐 거기서는 주민들무서워서 입도뻥끗못할거면서왜여기서이래

동구지기 2019-02-13 08:07:24
더 이상 동구주민을 무시하는 행정, 용납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