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7~8명' 개각 검토 … 인천 홍미영·정일영 물망
靑 '7~8명' 개각 검토 … 인천 홍미영·정일영 물망
  • 이상우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결정 후 발표" 지연 가능성
청와대가 이달 중 개각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경기지역 인물들이 하마평에 올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내년 총선에 출마할 정치인 장관을 중심으로 7∼8명의 중폭 이상 개각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달 말 2차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발표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인선 작업이 막바지에 달했지만 마지막 한 부처까지 검증이 끝나야 발표한다는 방침에 따라 개각 시기가 좀 더 늦춰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검증이 끝나는 대로 순차적으로 하지 않고 한꺼번에 발표할 예정"이라며 "막판에 한 명이라도 안 되면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개각 대상은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정치인 장관을 중심으로 7∼8명이 거론된다.

김부겸 행정안전·김영춘 해양수산·김현미 국토교통·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초대 장관이자 현직 국회의원으로 교체가 확실시된다.

이중 행안부 장관 후임에는 인천 부평구청장과 17대 국회의원을 지낸 홍미영 민주당 다문화위원장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또, 국토부 장관에는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비롯해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교체 대상에 포함될 경우, 전해철·박범계·박영선 의원 등이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후임에 거론되지만 차기 총선 출마를 접어야 한다는 점에서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공동대표인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등이 후보군으로 꼽힌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