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의회, 인사청문회 대상기관 12개 '합의'
경기도·도의회, 인사청문회 대상기관 12개 '합의'
  • 김중래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정책협의회서 공무원 정원 조례·도의회 사무처 조직 확대 등 해결 실마리 … 학교실내체육관 예산은 이견
▲ 11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경기도의회 제1회 정책협의회에서 공동위원장인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염종현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경기도 인사청문회 대상 산하기관이 6개 기관에서 12개 기관으로 확대된다. 앞으로 경기도 23개 산하기관 중 절반이 넘는 12개 기관에 취임하는 기관장 후보는 도의회 인사청문회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11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첫 정책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도는 도의회가 요구한 인사청문회 대상기관 확대에 대해 12개 산하기관으로 늘리는데 동의했다. 대신 실효성이 낮은 도덕성 검증 청문회는 폐지하고 정책검증 위주로 청문회를 하기로 했다.

현재 경기도 인사청문회 대상기관은 경기연구원과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문화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6개 기관이다.

도의회는 그간 인사청문회 대상기관 확대를 요구해 왔으나 도는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었다.

염종현(민주당·부천1) 도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은 지난해 8월 "공공기관의 부실운영 방지 및 낙하산 인사를 방지하기 위해 산하기관장에 대한 철저한 검증 절차가 필요하다"며 인사청문회 대상기관 확대를 요구해 왔다.

도의회는 이번 합의에 따라 늘어나는 인사청문회 대상기관에 대해 각 상임위원회와 논의할 예정이다.

추가로 늘어나는 인사청문회 대상기관은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복지재단 등 6개 기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이날 갈등을 예고했던 경기도 공무원 정원을 늘리는 정원조례와 도의회사무처 조직확대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도는 올 상반기 중 임기제 공무원 12명을 의회사무처에 배치하고 매년 4급 및 5급 각 2개 직위를 개방형·임기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도의 이같은 움직임에 도의회도 12일 의원총회를 열어 도가 제출한 경기도 정원조례의 상정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도의회가 요구한 학교실내체육관 예산편성에 대해서는 양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해 3월 예정된 제2차 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