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노동자 혜택 는다
경기도 청년노동자 혜택 는다
  • 최남춘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복지포인트 지원대상 '연 2000명' 확대
금액 120만원 통일 … 마이스터통장도 계속
경기도내 청년노동자들에 대한 지원 정책 확대로 청년들이 받는 혜택이 늘어날 전망이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청년노동자 지원사업의 하나인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대상을 연간 1만5000명에서 올해부터 연간 1만7000명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복지포인트 사업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비영리법인 소속 청년'을 새로 포함하고, 그동안 근속 기간에 따라 연간 80만∼120만원으로 차등 지급했던 지원 금액도 연간 120만원으로 통일해 지원하기로 했다.

청년 복지포인트 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이나 소상공인업체 등에서 근무하는 월 소득 250만원 이하 청년(만 18∼34세) 노동자들의 복리후생 향상을 위해 그동안 연간 12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지원해 온 사업이다.

도는 또 올해 도내 중소 제조기업에 근무하는 월 급여 250만원 이하 청년들에게 2년간 월 30만원씩 임금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지원사업도 올해 5000명을 대상으로 계속한다.

도는 올해 전체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대상 1만7000명 중 1차로 5000명을 우선 모집하기로 하고 다음달 1일부터 15일까지 지원 신청서를 받는다. 나머지 1만2000명은 올해 분기별로 나눠 선발할 계획이다.

청년 마이스터 통장 사업 지원 대상자는 전원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모집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도내 청년들은 경기도 일자리재단 일자리 플랫폼인 '잡아바'(youth.jobaba.net)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같은 청년노동자 지원사업은 민선 6기인 지난해 1월부터 시작한 '일하는 청년정책 시리즈(청년 복지포인트, 청년 마이스터 통장, 청년연금)' 사업의 명칭이 올해부터 바뀐 것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 청년노동자 지원사업은 근로 청년들에게 임금을 지원하고 복리후생을 제공함으로써 청년노동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복지를 향상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많은 청년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