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 대표단 "5·18 망언 한국당 의원 제명하라"
경기도의회 민주 대표단 "5·18 망언 한국당 의원 제명하라"
  • 정재수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염종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11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모독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1일 "5·18 민주화 운동을 모독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대표단은 이날 도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군사독재 향수에 젖어 있다"면서 "'5·18 망언 제조 3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제명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현대사의 아픔이며, 민주주의 회복의 역사 그 자체다.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뜻은 이미 법률과 법원의 판결로 충분히 인정됐다"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동의해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이 통과되고 법원이 그 정당성을 인정했음에도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부정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부 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모독 망언 제조는 '역사 모독 발언'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가 5·18에 대한 다양한 역사해석을 제기하면서 그 망언제조가 '5·18 망언 제조 3인'만의 문제가 아님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며 "이는 어두운 반민주적 역사, 군사독재를 그리워하는 '정치적 무의식'이 그들 내면에 잠재되어 있는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대표단은 "'5·18 망언 제조 3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제명과 함께 모든 망언에 대한 과오를 책임지고 국민과 역사 앞에 당장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최근 열린 공청회에서 "80년 광주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