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서 '중고차수출단지' 해결책 모색한다
국회서 '중고차수출단지' 해결책 모색한다
  • 박진영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공공기관·항만업계 토론회
인천항 현안 중 하나인 중고차 수출단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토론회가 15일 국회에서 개최된다. 산자부·해수부·인천시 등 공공기관과 인천항만물류협회 등 항만업계가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항만업계에 따르면 오는 15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중고차수출클러스터 조기조성을 통한 지역경제활성화'를 주제로 토론회가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등 주요 정당 인천시당이 주최하고,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이 주관한다. ㈔인천항발전협의회, 인천항운노동조합, 인천항물류협회가 후원한다.

토론회 주제 발표자로는 신광섭 인천대 교수와 김운수 인천연구원 박사가 나선다.

토론자로는 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인천시·인천항만공사 등 주요 공공기관 관계자와 인천항만물류협회·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인천상공회의소 등 항만·경제·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나설 예정이다.

인천항은 최근 중고차 수출 물동량 연간 25만대 이탈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옛 송도유원지 등 지역 곳곳에 흩어져 있는 영세 중고차 수출업체들이 각 지역에서 나가라는 압박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도 군산 중고차 단지 조성 계획을 발표하면서 인천항 물동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중고차 물량이 타 지역 항만 인근으로 빠져 나갈 위험에 처해 있다.

항만업계와 경제계는 중고차 수출단지를 인천에 안착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중고차 타 지역 이탈이 항만 물동량 감소를 넘어 중고차 정비·부품산업과 주변 지역 파급효과에도 막대한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중고차 수출업체와 중동 바이어들도 인천에 정상적인 수출단지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하는 중이다.

항만업계 관계자는 "타 지역에선 산업을 유치하려고 난리인데, 인천에 자리 잡은 산업을 내보내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며 "지역 경제 측면에서도 합리적인 결론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