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에 南北국제평화역 짓자"
"DMZ에 南北국제평화역 짓자"
  • 최남춘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 부는 평화 훈풍
▲ 11일 오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경기본부 관계자들이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경기도, 중앙정부에 설치 건의


정부 "한반도 생태 벨트로"
시민단체 금강산行 추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경기도에 '평화의 훈풍'이 불고 있다. ▶관련기사 3면

도내 시민단체는 금강산 방문을 추진해 민간교류 물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고, 도와 정부는 분단·평화의 상징이자 생태계의 보고인 DMZ(비무장지대)를 평화거점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밑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도는 11일 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남북평화의 전진기지인 도가 정부의 남북 철도사업에 발맞춰 DMZ내 '(가칭)남북 국제평화역(통합CIQ)'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남북철도 현대화 사업과 한반도 신경제공동체 구상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경기 북부지역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최적지로 만든다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의지와 정책 방향을 반영했다.

철도 사업 완료 후 민간교류가 활성화 되면 경의선 철도를 이용해 북측으로 이동할 때 필요한 출입국심사를 최소화해 이용객의 불편을 줄이려는 측면도 있다.

도는 남측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에서 2회 정차해 출입국심사를 거쳐하는 문제점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1
회로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국제평화역이 남북 분단과 대치를 상징하는 DMZ를 '평화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상징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한데 이어 군사적 이유로 개발에서 소외됐던 경기북부에도 새로운 변화의 가능성을 열어 줄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도 관계자는 "남북 국제평화역 설치 방안을 중앙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경우 독일의 '베를린 장벽 해체'처럼 남북평화의 역사적 상징물로 세계인들에게 각인될 것"이라며 말했다.

또 이용객에게 면세점, 남북한 맛집 및 특산품 매장 등 편의시설을 제공하고, 주변 DMZ관광 상품과 연계를 추진해 효율성을 높인다.

특히 행정안전부가 지난 7일 변경·확정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따라 DMZ를 포함한 경기·인천 등 접경지역이 한반도 평화·생태 벨트 중심지로 조성, 세계적인 관광 명소로 재탄생할 거란 기대감과 DMZ가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교두보로 주목받고 있는 점도 크다.

오는 2022년까지 286억원을 투입해 인천 강화에서 김포·고양·파주·연천, 강원 고성을 잇는 DMZ 인근 456㎞에 달하는 도보여행길인 '통일을 여는 길'을 조성, 세계적인 관광코스로 개발하기로 해 연계 효과는 더 커질 전망이다.

도내 시민단체들도 금강산 새해맞이 행사를 다시 추진해 민간교류 물꼬를 틀 전망이다. 2008년 6월 금강산 공동행사 이후 10년 만이다.

도내 시민단체들은 이날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남북해외 민간이 만나는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대모임은 남측은 257명, 북측 100여명, 해외 15명이 참석하며 도내에서는 정종훈 6·15수원본부 상임대표, 박성철 6·15경기본부 집행위원장, 조영숙 수원여성회 대표가 참석한다.

조영숙 대표는 "새해맞이 연대모임으로 남과 북, 해외 민간교류의 첫발을 내딛는다"며 "남한 각계각층의 민간 평화 통일 운동을 폭넓고 다채롭게 확대하고, 남북공동선언 이행과 남북관계 발전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희망과 낙관을 가지고 평화, 번영, 통일의 가슴 벅찬 미래를 우리의 힘으로 함께 열어갑시다"고 말했다.

/최남춘·김중래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