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제일·건설적폐 청산 … 이재명 지사 공약 이행 가속도
안전 제일·건설적폐 청산 … 이재명 지사 공약 이행 가속도
  • 최남춘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소방관 911명 신규 채용
2022년까지 3321명 늘릴 계획
하도급 피해·예산 낭비 차단
건물 수리 지원 … 주거복지↑
정기 감사로 '공직비리 척결'

경기도가 안전과 공직비리, 건설적폐 척결 등 일명 이재명표 공약 이행을 위해 가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올해 전국 지자체중 최대규모로 소방공무원 911명을 신규채용하는 등 이 지사의 안전제일주의 정책을 속속 실행하고 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구조 50명, 구급 196명, 항공 3명 등 현장대응 인력과 소방특별조사 78명, 통계조사분석분야 2명 등 예방활동 분야 인력이 대거 늘어났다.

도 관계자는 "인력충원계획이 현실화되면 현재 92%수준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의 3교대 실시 비율이 2022년 100%가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지사는 취임 후 "예방에도 아낌없이 투자해 사고발생 자체를 줄이는 것은 기본중의 기본"이라는 입장을 잇따라 내놓으며 8941명인 도 소방인력을 2022년까지 1만2262명으로 늘리겠다고도 약속했다. 4년간 소방공무원 3321명이 늘어난 셈이다.

이와함께 ▲도내 전 고시원(2584곳)에 단독경보형 감지기 설치 지원 ▲펌프차, 구급장비 등 소방장비 보강(535억 원) ▲전국 최초 소방예산 1조원 시대 시작 등의 행정을 진행 중이다.

특히 소방방인력의 사기가 도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점을 감안, 소방공무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각종 지원·격려를 아끼지 않고 있다.

2019년 시무식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소방재난본부에서 진행하고 소방관에 대한 도지사 표창인원을 매년 100명 정도 더 확대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비서실에 소방직 안전비서관을 배치했다.

안전과 주거복지, 공정 등이 포함한 건설정책도 추진한다.

도는 불량한 건설업체를 압박하고 하도급 관련 피해 발생 등을 사전에 차단하는 한편 원가 산정과 공법 적정성 등을 심사해 예산낭비 요인도 줄여나간다는 구상이다.

일부 불량 건설업체들이 부실공사, 임금체불, 산재사고 등 여러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유령 건설업체를 적발하기 위해 불공정·불법하도급 감시를 전담하는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절약한 예산은 건물 수리 등 도민 주거복지 확대로 이어진다.

도는 올해 26억3200만원을 책정해 노후 건물에 대한 지원에 착수하고, 오는 2022년까지는 총 179억2000만원이 투입한다.

또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을 활용한 자문은 물론, 설계내역서 무료 작성 서비스 등을 도입해 도민들의 주거복지 향상을 뒷받침한다는 복안이다.

공직비리를 척결하겠다는 이 지사의 공약과 의지를 실천하기 위한 방안도 있다. 올해부터 실·국 및 사업소 등 내부 조직에 대한 3년 단위 정기 감사를 하기로 하고 도 본청 및 북부청 실·국 등 각 조직별 전담 감사팀을 꾸렸다. 도 내부 조직에 대한 자체 감사가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개청 이래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감사 주기도 현재 3년 주기에서 2년 주기로 1년 단축된다. 도 관계자는 "감사 주기 단축은 도 공공기관에 대한 감사활동을 강화하겠다는 이 지사의 공약"이라며 "도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제 식구 감싸기식 온정주의 감사 행태를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