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에서 오롯이 새긴 독립정신 … 되새기겠습니다
옥중에서 오롯이 새긴 독립정신 … 되새기겠습니다
  • 이동화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산성 만해기념관, 3·1운동 100주년 '한용운 옥중 시 특별전'
▲ 한용운 옥중 시 서예 작품
남한산성 만해기념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만해의 옥중 시 특별전 등 다양한 기획전을 연다.
우선 2월 한 달 동안 진행되는 '만해 한용운의 옥중 시 특별전'이다. 이 특별기획은 3·1운동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민족독립을 위해 끝까지 변절하지 않고 민족자존심을 지킨 만해 한용운(1879~1944)의 옥중 시 서예 작품을 전시한다.

본 전시에서는 3.1운동과 조국독립에 앞장 선 후 마포형무소에 투옥되고 난 후, 나라사랑과 민족자주 정신, 항일투쟁 정신이 담긴 옥중 시 및 만해의 옥중 모습이 담긴 사진 등 총 25개작품 및 유물을 선보인다.

만해 한용운이 옥중에서 지은 시는 자신의 느낌을 적은 한시 13수와 시조 1수 그리고 안중근의 기개와 황현의 충절을 기린 한시 2수를 합하며 모두 16수라고 할 수 있다. 만해의 옥중 한시 가운데 7언 절구 5수는 자유와 독립에 대한 열망을 표출했으며, 5언 절구 8수 가운데 4수는 그의 선승으로서의 참모습을 발견할 수 있으며, 다른 4수는 시간성과 부자유의 문제가 크게 부각된다고 보았다.

시조 1수 '무궁화 심으과저'는 1922년 9월 '개벽' 26호에 실린 작품이다. 무궁화의 의미는 애국혼이며 달과 쇠창살을 대조시켜 자유와 비자유의 문제를 다루고 있는데, 이 또한 이미 '조선독립에 대한 감상의 개요'에 강조한 바와 같이 자유를 만유의 생명으로 인식한 자유 시인으로서의 면모를 잘 드러내고 있다.

현재 우리에게 당면한 문제인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 영유권 문제 등에서 벗어나 민족의 자존을 지켜내려는 국민적 염원을 담고자 노력했다. 민족의 자존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만해 한용운 선생의 옥중 한시를 통해 한국 근·현대사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자료를 발굴해 우리 문화예술의 역량을 한층 더 강화시킬 것으로 본다.

만해 한용운 선생의 정신과 독립의지는 지금 우리가 현대를 살아가는데 정신적인 지표로 우리 가슴 속에 영원히 기약되기를 바라며 이 특별기획전을 준비했다.

만해기념관 손희정 학예사는 "조국 광복을 위해 수많은 애국지사들의 희생으로 우리는 21세기 선진국 반열에 오르게 됐다. 그러나 우리는 종종 애국지사들의 희생과 그 고귀한 애국 애족 정신을 잊어버리고 살고 있지는 않은지 다시 생각해본다"며 "남한산성 만해기념관에서 이 특별전을 준비해, 3·1절 100주년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고, 이 사회를 이끌어갈 우리들에게 만해 한용운 선생의 민족독립운동 정신과 역사의식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광주=이동화 기자 itimes21@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