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도로 첫 구간 '영종~신도' 국비사업 확정
평화도로 첫 구간 '영종~신도' 국비사업 확정
  • 정회진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영종과 강화를 잇는 서해 남북평화도로의 첫 번째 구간인 영종~신도 간 도로 사업이 재정 사업으로 전환됐다. 이와 함께 옹진군 도서지역의 공공하수도 건설 사업도 국비 사업으로 확정돼 지역 주민들의 정주 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은 중첩 규제로 개발이 정체된 접경지역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 내용이 담겼다.

이번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강화와 옹진군의 총 27개 사업, 규모로는 2조5000억원이 반영됐다. 기존 15건 사업에 이어 신규 사업으로 12건이 새로 반영됐다.

먼저 영종~신도 간 평화도로 건설 사업이다. 이 사업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되면서 전체 사업비 1000억 가운데 70%인 700억원을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이 사업은 지난달 말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사업에도 선정돼 사업기간이 2~3년 단축될 수 있다.

도로 인프라 확충 사업으로는 서도 연도교 건설(740억원), 모도~장봉도 간 연도교 건설 사업(1000억원) 등도 포함돼 있다. 서도 연도교 건설 사업은 강화도 서도와 주문도, 볼음도를 잇는 사업으로 현재 기획재정부는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영종~신도 간 평화도로 사업 외에도 생활 SOC(사회기반시설) 신규 확충 사업으로 소규모 공공하수도 건설 사업이 반영됐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환경부는 옹진군 백령도와 북도, 덕적도, 자월도에 하수도 관로 설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142억원으로 국비가 100억원, 지방비는 42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아울러 강화군에 다양한 관광 활성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강화도에 석모도 관광리조트 개발, 강화 D-PA(디자인파크) 월드 조성 사업, 삼산·서도면 관광단지 조성 사업이 민자 사업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된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부처 협의 등 행정절차 및 예산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번 발표로 강화·옹진이 서해평화협력지대의 중심지역으로 발돋움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