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요금 인상 앞둔 인천, 당분간 '소비자물가 부담'
택시요금 인상 앞둔 인천, 당분간 '소비자물가 부담'
  • 곽안나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둔화됐지만 소비자들의 물가 부담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물가 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유류세 인하 정책은 한시적인데다 인천지역 택시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 추진이 줄줄이 예고된 상황이다.

7일 경인지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9년 1월 인천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인천 소비자물가지수는 104.16(2015년=100)으로 지난해 1월 대비 0.7% 상승했다. 지난해 1월에 견줘 부산과 대전, 강원은 1.0~1.3%로 상승 폭이 가장 컸으며 서울과 대구, 충북 등 4개 지역은 전국 평균(0.8%) 수준인 0.8~0.9%대에 머물렀다.

인천지역 소비자물가지수를 품목성질별로 살펴보면 농축수산물은 2.2%, 전기·수도·가스는 1.6%씩 각각 상승했다. 집세는 0.9%, 개인서비스는 2.1%씩 각각 올랐다.

지출목적별로는 전년 동월 대비 음식·숙박과 가정용품·가사서비스가 3.0%로 상승폭이 가장 컸으며 식료품·비주류음료(2.6%), 기타 상품·서비스(1.7%), 주택·수도·전기·연료(1.2%) 순으로 조사됐다. 교통은 3.9%가 빠졌으며 통신은 1.5%, 보건은 0.7%씩 각각 하락했다.

지난달에는 인천 소비자물가지수 오름세가 전국 평균 수준에 그쳤지만 앞으로는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릴 가능성이 높다.

인천시는 최근 택시정책위원회를 열고 택시 기본요금을 현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약 18% 인상하는 택시 요금 조정안을 결정했다. 이번 택시 요금·요율 인상안은 이달 중 물가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와 함께 올해 상반기 중 시내버스 요금 인상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