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6월 대규모 조직개편 예고
경기도, 6월 대규모 조직개편 예고
  • 김중래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일자리 초점' 조직체계 개선 연구 중 … 7~8월 산하기관 단행
경기도가 6월쯤 경제·일자리 해결에 방점을 둔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을 예고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이후 두번째 단행하는 조직개편이다.

도는 오는 6월쯤 민선7기들어 두 번째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도 조직개편이 끝나면 7~8월쯤 산하기관 조직개편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1월부터 도와 산하기관에 대한 '조직체계 개선방안 연구 용역'을 실시하고 있다.

도는 5월 도청내 조직진단 결과를 받아 6월 조직개편을 추진한다.

현재 도는 경기도청을 비롯 산하기관의 연계 직무분석을 통해 사무 조정과 조직 재설계, 적정인력 산출 등을 연구하고 있다. 또 산하기관 간의 유사업무를 분석해 기능을 통폐합하는 방안과 민간위탁사무의 개선방안도 내놓을 예정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올해 경기도의 주요정책방향인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췄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달 3일 열린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2019년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정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행정안전부가 지방자치단체 실국조정기능의 자율성 강화를 시행함에 따라 도는 과도한 업무 부서와 실무고충 부서를 대상으로 맞춤형 조직개편도 검토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12월31일부터 1월21일까지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을 입법예고하고 현재 법제처의 심의를 받고 있다. 개정령은 지방자치단체가 실국본부 수의 20% 범위 내에서 국장급 기구설치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해 신규 행정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게 골자다. 개정령이 시행되면 도는 현재 22개 실국본부 체계에서 한시적으로 4개 실국을 추가로 설치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행정안전부의 시행령이 공포되면, 지방자치단체 조직개편 자율성이 커진다"며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7기 도정방향이 지난해보다 더 많이 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평화협력국과 소통협치국을 신설하는 민선7기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