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 축구로 상위권 가겠다"
"공격적 축구로 상위권 가겠다"
  • 이종만
  • 승인 2019.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데르센 인천utd 감독 올 시즌 포부 밝혀
▲ 안데르센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기량 출중한 선수 영입으로 전력 보강
기초 체력 향상시켜 잠재력 끌어낼 것







프로축구 K리그1 인천유나이티드 사령탑 안데르센 감독이 "보다 공격적이고 강한 축구를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2019시즌 개막을 대비해 전지훈련을 지휘하고 있는 안데르센 감독은 지난 시즌 중반 지휘봉을 잡은 뒤 막판 4연승을 통해 극적인 K리그1 잔류를 이끌었다.

이어 2019시즌 본격적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갖춘 축구를 선보이고자 준비에 여념이 없다.

그는 먼저 "지난 시즌 대부분의 경기를 소화했던 선수들이 여러 이유로 인해 팀을 떠났다. 그렇지만 팀을 떠난 선수들만큼이나 기량이 출중한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빈자리를 잘 메웠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개막까지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기 때문에, 지난 시즌 말미에 우리가 선보였던 강한 모습을 유지하며 올 시즌은 보다 더 공격적이고 강한 축구를 선보이고자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국 전지훈련에서 안데르센 감독은 선수단의 기초 체력 향상과 팀 전술, 부분 전술을 익히기 위한 훈련을 병행하고 있다. 선수단 역시도 적극적인 태도로 새 시즌 강해진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데르센 감독은 "이번 태국 전지훈련을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는 우리 선수들의 기초 체력 향상이다.시즌 중반에 체력적인 부분을 향상 시키는 부분은 어렵다"면서 "시즌을 온전히 잘 이끌어나가기 위해 꼭 필요한 체력적인 부분을 태국 전지훈련을 통해 어느 정도 향상시키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시즌보다 발전된 팀을 만들고 싶다. 근래 몇 년 동안 인천이 강등권에서 싸웠다면, 올해만큼은 줄곧 하위권에 머물지 않고 상황에 따라 위로 치고 갈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 인천은 잠재력이 높은 팀이다. 조금 더 잘할 수 있다면 보다 멋진 팀이 될 수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천 팬을 향한 감사와 당부의 말도 전했다.

그는 "팬들이 없었다면 지난해 우리는 잔류할 수 없었을 것이다. 홈, 원정을 가리지 않고 정말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셨기에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할 수 있었다. 감독으로서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데르센 감독은 "훗날 팬들이 나를 떠올렸을 때 '이 감독은 열심히 일했던 감독이었다' 혹은 '인천을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한 감독이었다'라고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