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오염된 캠프마켓 정화 반환은 상식이다
[사설] 오염된 캠프마켓 정화 반환은 상식이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 미군기지 '캠프 마켓'의 땅과 지하수가 다이옥신 등 중금속에 대거 오염된 사실이 한·미 합동조사로 밝혀진 것은 이미 오래 전 얘기다. 그동안 인천지역 정치권과 시민·환경단체 등이 주한미군의 사과와 자체 오염 정화를 위해 꾸준히 해결 방안을 촉구하고, 즉각 정화해 반환하라는 요구가 지속됐다.
특히 이번 캠프마켓 정화조로 쓰였던 부지에 대한 측량이 시작된 것은 국방부와의 협약을 거쳐 분리 반환을 받기 위한 사전 조치이다. 따라서 이 부지가 시민 품으로 돌아오면 캠프마켓 반환 시작과 함께 도시재생 뉴딜사업 착공은 손쉽게 진행될 것이 확실하다. 한마디로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일거양득의 쾌거가 아닐 수 없다. 부평구는 이미 미군 오수정화조 부지에 대한 현황 측량에 들어가 오는 2월25일까지 한 달간 진행할 계획이다.

측량 면적은 부원초등학교 인근 정화조 시설 부지(5785㎡)를 포함해 8600㎡다. 부평구는 국방부 협조를 받아 접근이 불가능한 정화조 내부에 대한 측량을 마친 상태다. 정화조 부지가 반환되면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탄력을 받는다. 공공임대주택·상가와 공공지원센터, 공영주차장 등이 들어서는 혁신센터가 '부평 11번가' 중심부에 지어진다면 향후 뉴딜사업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속타는 민심은 시민단체를 꾸려 당국과 미군을 향해 "오염된 곳을 깨끗이 정화해 반환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연한 목소리다. 부평 미군기지는 아파트 단지로 둘러싸인 곳이다. 결국 인근 주민들은 이 지역 중심부에 생활하수가 흘러야 할 하천이 수십 년간 다이옥신과 폴리염화바이페닐(PCBs) 등 맹독성 물질에 노출됨에 따라 환경피해를 호소하는 입장이다.

도시 한복판에 맹독성 폐기물을 매립하고 장기간 방치한 주한미군을 어찌 해야할 지, 가장 뚜렷한 합리적 조치는 무엇일까, 고민했을 것이다.
이들 단체의 주장대로 미군은 오염된 곳을 깨끗이 만들어 반환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 원인자부담은 상식적이지 않는가. 구렁이 담넘어 가듯 꼼수를 쓴다면 더 큰 화를 자초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