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항공특성화 나서는 인하대의 '첫 삽'
[사설] 항공특성화 나서는 인하대의 '첫 삽'
  • 인천일보
  • 승인 2019.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이 지역사회 산업현장에서 교육과 연구 과제를 수행하는 선진형 대학개방 체제가 실현된다. 오늘 인하대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송도지식정보산업단지 내 인하대 산업협력관 부지에 인천산학융합지구 조성을 위한 첫 삽을 뜬다. 내년 상반기 완공이 되면 산·학·관 협력 모델이 탄생한다.

이번 사업은 인하대가 제공한 부지 가격을 포함해 총사업비 578억원이 투입된다. 인천산학융합지구 조성은 인천시를 비롯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뿌리산업연구소,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지역 내 6개 기관이 참여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이다. 항공융복합 산업분야의 획기적인 연구·개발로 지역 특성화 사업에 대한 기대도 크다.
최근 한국이 항공산업 확대에 따라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융복합 공동연구에 대해 관심이 컸다. 항공산업은 항공뿐만 아니라 기계·전자·소재(금속)·IT 등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산업 분야다. 하루 1000회 이상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 인천국제공항은 세계 초대형 공항으로 팽창했고, 인천은 항공정비(MRO) 단지 조성 등 지역 항공산업의 집약적 육성이 시급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많았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이번 인하대가 구축하는 인천산학융합지구는 항공 운송과 제조, 항공정비 인프라를 지원하는 항공 융복합 메카로 정착될 수 있어야 하겠다. 인하대는 이곳에 산업단지캠퍼스와 기업연구관을 설립하고 최첨단장비센터와 비즈니스솔루션센터 등을 통해 항공 기술개발 등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내년 1학기 송도지식정보산업단지 항공 관련 캠퍼스로 이전하는 용현캠퍼스의 항공·우주·기계공학과, 메카트로닉스학과, 재료공정공학전공 등 2개 학부 3개 대학원의 우수 자원 육성이 차질없이 추진되길 기대한다.

인하대는 전국 톱10 대학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하대의 우수한 인적·물적 인프라가 교육·연구·봉사의 대학 사명으로 실현되고 지역발전으로 연계돼야 하겠다. 오늘 첫 삽을 뜨는 인천산학융합지구가 국가사회 발전의 새로운 브랜드로 정착되길 바란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