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내항 개발, 관련업계와 논의 다행이다
[사설] 인천내항 개발, 관련업계와 논의 다행이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내항 재개발을 지휘하고 있는 해양수산부가 본격적인 개발에 앞서 인천 항만업계와 경제계의 얘기를 듣기로 했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관련 업계의 얘기를 귀담아 듣겠다고 하니 다행이다. 엊그제 해양수산부를비롯,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인천항만공사 관계자들은 인천항발전협의회·인천항운노조·인천상공회의소 등 항만 및 경제계 관계자들과 만남의 자리를 마련했다. 내항재개발 마스터플랜과 관련, 항만업계와 지역 경제계의 목소리를 듣는 첫 자리인 셈이었다.
지역 항만업계와 경제계는 지난 주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내항 8개 부두와 인근 원도심을 하나로 묶어 재개발하는 '마스터플랜'을 발표하자 자신들의 의견이나 입장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일방적인 계획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항만 및 경제계 관계자들과의 만남에서 "내항 재개발 추진협의에 계신 분들 의견만 들으면 될 줄 알았다"며 내항 마스터플랜 수립과정에서 관련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듣지 않은 부분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과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도 "인천항을 발전시키자는 취지였는데 항만업계와 산업계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업계 관계자들을 달랬다.
해양수산부와 항만 및 경제계는 본격적인 내항재개발에 앞서 인천항의 산업 기능을 최대한 유지하고 개발 시점도 인천항의 뮬류기능이 사라진 이후로 뜻을 모았다.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개선의 의지를 보인 것이다. 하지만 항만 및 경제계 불만의 목소리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내항재개발 마스터플랜을 확정하고 사업을 실질적으로 주도하는 인천시 때문이다.

박남춘 시장을 비롯, 시의 누구도 이 같은 항만 및 경제계 목소리에 관심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내항의 기능이 많이 축소되긴 했지만 아직도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5% 안팎에 이르고 있다.
원도심 개발도 좋지만 지역의 전통적인 산업구조와 경제가 흔들리게 해서는 안된다. 박 시장은 기회 있을때마다 "살고 싶은 도시, 함께 하는 인천을 만들기 위해 전문가들과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겠다"곤 한다. 전문가 누구, 어느 시민의 의견을 듣고 있는지 궁금하다. 말뿐인가하는 생각이 쓸데없는 우려이길 바란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