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공건축가 제도' 도입
용인시 '공공건축가 제도' 도입
  • 허찬회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괄건축가에 김대익 교수 위촉
용인시는 100만 대도시의 품격에 맞도록 독창적이고 개성 있는 공공건축물을 설계 및 자문할 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시의 공공건축가 제도를 이끌어갈 초대 총괄건축가로 김대익 국립한경대 건축학부 교수를 위촉했으며 보좌할 3명의 수석건축가와 일반 공공건축가 10명 등 총 14명의 공공건축가를 위촉해 이 제도를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중앙건축위원회 위원과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 소장,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총괄기획가 등을 역임했고 2007년 이후 지금까지 판교테크노밸리 심의위원도 맡고 있다.

수석건축가로는 도시계획 전문가인 정재용 홍익대 교수와 건축계획 전문가인 구영민 인하대 교수, 이재훈 단국대 교수 등을 선임했다.

또 공고를 거쳐 선임 절차가 진행 중인 나머지 10명의 공공건축가를내년 초 위촉해 1월말부터 제도를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공공건축가는 2년의 임기 동안 시의 공공건축 업무를 설계 및 자문해 공공청사나 마을회관 등 공공성을 강화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100만 대도시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공공건축물 설계 공모를 기존의 가격 경쟁 위주 입찰에서 디자인 경쟁 방식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공공건축가 제도는 우수한 민간건축가를 공공건축 업무에 참여토록 하는 제도로 프랑스나 영국 등 주요국에선 이미 오래 전 보편화됐고 한국에선 지난 2009년 영주시와 2012년 서울시가 처음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대통령 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도 최근 창조적 건축산업 창출을 위해 각 지자체가 지역 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시 관계자는 "공공건축물은 모든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며 "공공건축 설계 및 자문 시 저소득층, 취약계층을 위한 공간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용인=허찬회 기자 hurch0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