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 총리 인천방문, 지역현안 해결 기대한다
[사설] 이 총리 인천방문, 지역현안 해결 기대한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인천신항을 방문했다. 정부의 해양·항만 정책에서 인천의 소외감이 남아 있으나, 이 총리의 새해 경제분야 첫 행보로서 인천 방문을 지역 각계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지난 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인천 산업현장을 다녀간 지 5일만이다. 어제는 김영춘 해수부장관이 인천에서 내항 미래 비전 선포 행사에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연이은 정부 고위 인사들의 인천방문에 따라 인천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인식도 뒤따랐다. 무엇보다도 인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과 지지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우리나라는 수출 6000억달러 달성으로 세계 6위의 수출 강국으로 도약했다. 이를 계기로 이 총리는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총리는 반자동 무인 화물처리 과정을 지켜보며 수출 경쟁력 신장을 위한 선박 대형화와 화물처리 자동화 시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인천항이 수출입 물류를 담당하는 관문으로서 남북교류의 새로운 서해시대를 여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이 총리의 인천방문은 공교롭게도 각기 다른 여·야 소속의 시장과의 만남으로 이어졌다. 이 총리는 2017년 7월 취임 직후 야당 소속 유정복 전 시장과 지역 순방의 일환으로 만났다. 당시 유 전 시장이 제시한 10대 인천현안에 대해 이 총리는 '관계부처와 잘 협의하고 검토해보겠다'고 화답했었다. 이번 집권 여당 소속 박남춘 시장과의 만남에 대해 인천시민의 기대는 더 클 수밖에 없다.
이번 기회를 통해 인천의 현안이 잘 수용되고 인천 각 기관의 현안도 시정부와의 긴밀한 논의를 통해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어야 하겠다. 박 시장은 인천신항 배후단지 조기 확충, 항운·연안아파트 이주 지원, 영종~강화 남북 평화도로 건설,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 등의 정부 지원을 이 총리에게 소상히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시급하고 절실한 인천의 현안이다. 지역현안이 '검토'보다 '실행'으로 정부 정책에 반영되길 기대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