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EC in 인천 … 2018년 영화·드라마 138편 찍다   
● REC in 인천 … 2018년 영화·드라마 138편 찍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케이션지 다양·기관 적극 협조
총 촬영회차 500회 … 전년비 38%↑
영상위 "스튜디오 등 인프라 필요"
▲ 미쓰백 (월미도) /사진제공=인천영상위원회

 

▲ 보이스2 (용현동 공원) /사진제공=인천영상위원회

 

▲ 공작(가좌동 창고) /사진제공=인천영상위원회


2018년 인천에서 촬영한 영상물 작품의 총 촬영회차는 500회로 전년 362회 대비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인천영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에서 촬영한 영상물의 수 역시 총 138편으로 전년 118편보다 17% 증가, 인천이 영상물 촬영 유치에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2017년 인천연안여객터미널, 월미도 등에서 촬영한 영화 '미쓰백'은 2018년 개봉하여 '쓰백러'라는 팬덤을 형성할 정도로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2018년 방송된 드라마 '보이스2'는 왕산 마리나와 인천종합어시장 등을 화면에 담아냈고,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웰메이드 수사 드라마의 계보를 이어나갔다.

이외에도 2018년을 대표하는 화제의 영화 '공작', '허스토리', '인랑',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이 인천영상위원회의 지원을 통해 완성되었다.

올해 역시 인천에서 촬영한 다양한 작품들이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2019년 새해 극장을 연 '언니'를 시작으로 '말모이', '내 안의 그놈', '극한직업', '뺑반', '그대 이름은 장미'가 1월 중 차례로 개봉할 예정이다.

인천영상위원회는 올해도 영상문화도시 인천을 구현하고, 도시홍보를 위해 보다 적극적인 유치 지원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준비 단계에서는 주요 창작자의 인천 체류 비용과 맞춤 로케이션 투어를 제공하는 '인천스테이' 사업을 운영하며, 제작 단계에서는 편성 및 제작이 완료된 드라마와 상업영화 뿐만 아니라 시나리오가 탄탄한 저예산 독립영화의 제작을 지원한다.

사전 기획 단계부터 인천을 주요 배경 및 소재로 삼게 하여 효과적으로 우수 영상물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영상위원회 관계자는 "인천이 카메라가 사랑하는 도시로 급성장하고 있는 이유는 다양한 로케이션을 보유하고 있는 동시에 유관기관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때문"이라며 "산업계에서 인천의 중요도를 키우고 영상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영상물 촬영 전용 스튜디오 등 전문적인 인프라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