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시험대에 오른 화성시 인사정책
[취재수첩] 시험대에 오른 화성시 인사정책
  • 김기원
  • 승인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원 경기 남부취재본부차장


서철모 화성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인사 정책이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다.

서 시장은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유능한 공직자를 읍면동에 배치하고 과장, 국장급으로 우선적으로 승진시켜 의욕적이고 활기차게 일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서 시장은 또 "지역 주민들의 불편과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읍면동에 실질적 권한과 책임을 주는 자치와 분권을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 시장은 취임직후 2차례 인사에서 4급 국장 승진 대상자인 5급 사무관을 읍면동에 전진배치했다.
이 같은 서 시장의 인사 정책 표명으로 인해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기존에는 본청은 정책, 읍면동은 사업을 맡아 추진하는 행정시스템 때문에 정책을 맡아온 본청 근무자들이 근무평정에 가산점을 받아왔다.
반면 읍면동 근무자는 승진이후 발령을 받아 본청에서 근무한 경력(정책 이해도)을 토대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런 행정시스템이 서 시장의 인사정책으로 전혀 다른 근무 환경으로 전환된 셈이다.
공직사회에선 단기간내 읍면동에서 사업성과를 내기 어려운 현실적 상황에서 승진을 몇 개월 앞둔 대상자에게 어떤 근거로 근무평정 가산점을 주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이다.

결국 승진 대상자들이 단기간내 성과를 내기 위해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하는 등 그 폐해가 심할 것이란 말도 나오고 있다. 반면 다른 한쪽에선 신선한 인사정책으로 공직사회에 새로운 바람이 불 것이란 기대감도 높다. 읍면동 근무자들이 서 시장의 역점사업인 자치분권 실현에 첨병 역할을 할 것이란 의견도 있다.
인사권이 인사권자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가타부타 할 말은 아니지만 기대감보다 걱정이 앞서는 것은 사실이다. 그 대표적 사례가 지난해 7월 직위 공모에 응해 발령을 받은 정책기획과장이 불과 6개월만에 승진을 위해 진안동장으로 자원한 것이다. 6급 이상 300여명의 본청 근무자(5급 사무관)의 사기가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이 때문에 서 시장이 즉흥적으로 추진한 인사 정책의 폐해라는 뒷말도 나오고 있다. 이것이 사실이 아니기 바란다.

인사가 만사라는 말처럼 서 시장은 인사 실패가 곧 시민들이 감당해야 할 불행으로 다가온다는 점을 임기 내내 잊지 않아야 한다. 공직사회의 여러 걱정이 기우(杞憂)라는 것을 서 시장이 입증해주기를 기대해 본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