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명이 짊어진 480명 … 어깨가 무겁다
경찰 1명이 짊어진 480명 … 어깨가 무겁다
  • 임태환
  • 승인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평균보다 38명 높아
인구 가장 많은 서구는 서부서 1곳뿐 '787명 담당'
"인력·인프라 확보" 목소리

"가끔 재충전을 위한 휴가도 가고 싶지만 엄두도 못내요."
인천 서부경찰서 소속 A씨는 당직 근무를 설 때마다 수십 번 넘게 출동한다. 서구 인구수가 약 53만명으로 인천서 가장 많지만 경찰관 수는 턱없이 모자라다.

A 경찰은 "인구수가 많다는 건 그만큼 사건 사고 비율도 높다는 얘기"라며 "새벽에 들어오는 사건사고만 10건이 넘어 제대로 앉아 있을 시간도 없다"고 호소했다.

인천의 인구가 300만명에 도달했지만 정작 치안 인프라는 열악한 수준이다. 경찰 1명당 담당인구가 전국평균과 비교해 하위권 수준이기 때문이다. 비슷한 인구수를 보이는 부산의 경우 경찰서가 15개로 인천보다 5개가 많은 만큼 인구에 맞는 경찰서와 경찰관 등 경찰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7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우리나라 경찰관 1인당 담당인구는 442명이다. 이는 경찰 1명이 국민 442명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말이다. 하지만 인천은 480명으로 전국 평균보다 38명이 높다. 전국 17개 지방경찰청과 비교하더라도 다섯 번째 높은 수치다. <표 참조>

인천보다 경찰관 1인당 담당인구가 높은 곳은 경기남부(573명), 경기북부(570명), 경상남도(498명), 대전광역시(485명) 등 4곳뿐이다. 이 중 3곳이 '도(道)' 단위로 비교적 인구수가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사실상 대전 다음인 셈이다. 여기에 경찰서와 지구대, 파출소 등의 시설도 다른 곳에 비교해 크게 부족하다. 인천엔 경찰서 10개와 지구대 39개, 파출소 36개, 치안센터 37개가 있다.

반면 부산은 경찰서 15개, 지구대 49개, 파출소 44개, 치안센터 92개를 보유하고 있다. 심지어 인천보다 인구가 적은 경상북도조차 경찰서 24개, 지구대 24개, 파출소 209개, 치안센터 95개를 운영한다.

이처럼 인천지역 내 부족한 치안수요는 경찰관의 업무 강도 증가로 이어진다. 특히 서부경찰서는 경찰관 1인당 담당인구가 787명으로 전국 평균 배에 가까운 수요를 감당하고 있다.

개선을 위해 인천경찰도 최근 논현서를 새로 짓고 검단서 신설에 나서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경찰이 요청한 영종경찰서 신축은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민현동 서부경찰서 경무과장은 "서구와 인구수가 비슷한 부평구만 해도 부평서와 삼산서 2곳이 있어 업무 분담이 덜하지만 서구는 서부서 한 곳에서만 담당한다"며 "하루빨리 검단서가 생겨야 서부서가 힘든 곳이라는 경찰 사이 기피 현상도 사라지고 경찰인력이 과도한 근무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검단서 신설에도 불구하고 갈 길이 멀다"며 "영종국제도시에도 경찰서 유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장지혜·임태환 기자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