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용 경제청장 흔들기 안돼"
"김진용 경제청장 흔들기 안돼"
  • 곽안나
  • 승인 2019.01.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퇴 요구' 온라인 청원에
송도·영종·청라 일부 주민
IFEZ 총연합회 꾸려 대응
"업무 수습 중…임기 지켜야"
▲ 7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IFEZ 총연합회 출범 및 공동 현안 기자회견'에 참석한 회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거취 문제로 촉발된 경제자유구역 내 주민 간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경제자유구역 내 송도·영종·청라 등 3개 국제도시 일부 주민들은 연합 단체를 만들어 김 청장 임기 사수에 나섰다.

IFEZ 총연합회는 7일 인천시청에서 단체 출범을 알리고 지역 현안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IFEZ 총연은 올댓송도, 국제도시송도 입주자연합회, 사단법인 푸른보석청라, 사단법인 청사모, 사단법인 영종발전협의회, 영종학부모연대, 영종국제도시 문화예술연합회 준비위원회 등 7개 경제자유구역 단체와 주민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인천경제자유구역과 관련해 풀어나가야 할 3대 현안을 제시했다. 경제청장 임기원칙 준수, 경제자유구역 발전 보장, 이관 받은 토지자산에 대한 매수대금 변제기일 준수 등이다.

IFEZ 총연은 "민선 6기 때 경제청장만 3명이었다. 현임 김진용 경제청장은 전임들 탓으로 3년간 중단된 경제청 업무를 수습하고 산적한 경제청 현안업무를 복구하는 중"이라며 "경제청의 정책과 개발, 각 현안해법을 연속성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경제자유구역법상 경제청장 임기원칙이 지켜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원도심 부활과 활성화에 찬성하지만 (원도심과 경제자유구역을) 이분법으로 나눌 것이 아니라 상향 평준화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 당초 인천시가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착수한 취지가 왜곡되지 않도록 발전이 충분히 보장돼야 한다"라며 "인천시는 인천경제청으로부터 이관 받은 토지자산에 대한 매수대금 변제기일을 준수하고, 아직 매각하지 않은 토지에 대해서는 자산 이관을 취소하고 경제자유구역 개발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이들이 단체를 출범한데에는 김 청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영향을 미쳤다. 앞서 청라국제도시 일부 주민들은 청라 G시티 개발사업을 비롯해 청라 현안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김 청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을 진행했다. 해당 청원은 공감수 3000명을 넘기면서 인천시장의 공식 답변을 앞두고 있다.

이에 송도국제도시 일부 주민들은 경제자유구역 개발 연속성을 위해서는 경제청장 임기가 보장돼야 한다며 경제청장 퇴진 반대 청원운동에 돌입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누구요? 2019-01-09 17:12:14
그대들은 누구시길래 시민을 대표하려고 하는건가?? 경제청쪽에서 심어놓은 분들인가요?
암튼 인천만큼 언론을 등에엎고 반박하는곳도 없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