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개항장 29층 신축, 개발역풍 우려된다
[사설] 개항장 29층 신축, 개발역풍 우려된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개항장 문화지구에 들어서는 29층 오피스텔 신축을 두고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개발업체는 인천시의 건축허가와 경관심의를 거친 만큼 인·허가에 하자가 없지만 시민사회단체는 결코 개항장 역사문화 터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현재 터 잡기 공사가 진행 중인 신축 오피스텔 부지는 과거 러시아 영사관이 있었던 부근이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감사에서 건축 심의과정의 행정 집행이 부적정하게 이루어졌다고 판단하고 해당 공무원의 징계와 업체 고발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업체 고발 건 등으로 인천시가 중구청을 압박하는 등 갈등도 불거졌다. 어떻게 역사문화미관지구 지구단위계획에서 규정한 5층 이하 건물신축 허가 조건이 29층까지 높아질 수 있었는지도 소상히 밝혀져야 할 사안이다.

또 인천 현안에 대해 페이스북에 의견을 밝혀왔던 박남춘 인천시장의 'SNS 정치' 책임도 크다. 주요 현안들이 박 시장의 시정 방향과 달리 흐지부지됐기 때문이다. 이번 29층 오피스텔에 대해서도 박 시장은 '역사와 문화가 담긴 건축물이 들어서야 한다'며 페이스북을 통해 신축을 반대하는 입장이었다. 허종식 정무부시장이 '대토와 매입' 계획을 밝힐 정도였지만 더 이상 진전된 사항은 없다.

시정부 출범 이후 청라소각장 증설 계획 변경, 한국GM 주행시험장 부지 회수 불발 등과 또 이번 오피스텔 신축문제와 결부해 보면 박 시장의 참모진과 행정 동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비춰진다.
이번 사태는 인천 개항장 일대가 역사문화 정체성을 이어갈지, 아니면 눈앞 상권에 휘둘려 무분별한 개발 역풍의 도화선이 될지를 가늠하는 계기다.

문화지구 지정 지역에서 사유재산의 권한 행사라 하더라도 공공성과 부합돼야 마땅하다. 민선7기 시정부의 개항장 문화재생 중점과제가 상업시설 확산으로 나타나서는 첫발부터 역사의 엇박자를 기록하는 셈이다. 개항장에 인천 역사문화의 랜드 마크를 조성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로 나서야 하겠다. 인천시는 부지 매입을 적극 검토하기 바란다. 개항장이 인천 역사문화의 거점이라는 공공성을 갖고 투자하면 장기적인 수익 창출도 가능할 것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