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 문화재돌보미 '품' 커졌다
열혈 문화재돌보미 '품' 커졌다
  • 정회진
  • 승인 2018.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관리대상 254곳으로 확대
문화재보존사업단과 MOU도
▲ 24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2019~2021 문화재 돌봄사업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인천시와 인천문화재보존사업단 관계자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가 문화재 관리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는 24일 사단법인 인천문화재보존사업단과 '2019~2021년 문화재 돌봄사업 업무협약식'을 시청에서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문화재 돌봄사업은 시 문화재에 대한 일상관리로 문화재 훼손에 대한 사전 방지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경미한 문화재 훼손 사항을 긴급 복구하는 관리시스템으로 2012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내년부터는 관리대상이 기존 236개소에서 254개소로 확대되면서 문화재 돌봄사업의 중요성이 한층 높아지게 됐다.
인천에 국가지정문화재는 31개소, 등록문화재는 1개소, 시 지정문화재는 79개소, 비지정문화재는 143개소가 각각 있다.

이번 협약식을 체결한 사단법인 인천문화재보존사업단은 문화재청으로부터 '2018년 문화재 돌봄사업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등 문화재 관리분야에 대한 오랜 전문성과 체계적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어 향후 문화재 돌봄사업을 성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시의 문화재 돌봄 사업은 전국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올해 우수기관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데는 사업단이 대상 문화재는 물론 소외될 수 있는 두메산골 나홀로 문화재까지 세심하게 신경썼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이정표, 진입로, 저상 보호펜스, 기능성 안내판 등을 자체개발, 적시 적소에 적용하고 관리해 관람객들이 감동할 수 있고, 살아있는 문화재로 만들어 가고 있다는 것을 크게 인정받은 것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는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소중한 국가적, 민족적 유산"이라면서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인천시 문화재에 대한 보다 철저한 관리가 기대 된다"고 밝혔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