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B 예타조사 면제" 인천 정치권 간절히 요청
"GTX-B 예타조사 면제" 인천 정치권 간절히 요청
  • 김예린
  • 승인 2018.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집값 해결책 효과"
최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개발 움직임이 가시화되면서 인천지역 정치권이 GTX-B 노선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를 요청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15일 논평을 내고 "GTX-B 노선은 통과 지역 기준으로 510만명, 역사로부터 반경 5㎞까지 범위를 넓히면 850만명의 국민이 교통 수혜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서울 중심의 집값 문제를 해결 가능한 지름길"이라며 정부에 예타 면제를 촉구했다.

GTX-B 노선은 인천 송도에서 마석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최근 GTX-C 노선(경기 양주∼수원)이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고, GTX-A(파주 운정~화성 동탄) 노선도 연내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등 GTX 개발이 탄력을 받고 있는 만큼, GTX-B 노선도 곧바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예타 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해야 한다는 얘기다.

인천시당은 "최근 GTX-C 노선이 예타를 통과하면서 A와 C 노선의 추진이 가시화됐다. 이제 B 노선만 남은 상황"이라며 "예타 면제를 위해 해당 노선이 지나가는 인천·서울·경기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 모두가 발 벗고 나서야 할 때"라고 했다.

인천시의회도 GTX-B 노선에 대한 예타 조사 면제를 요구했다.

김종인(민·서구3) 시의원은 14일 열린 제251회 인천시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지하철·광역버스 등 기존 광역교통시설로는 늘어나는 교통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출·퇴근 시간이 길어지면서 주거를 비롯한 모든 것들이 서울로 쏠리고 있다"며 "GTX-B 노선은 수도권 전역의 상생 발전을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 할 선결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도권에서 고속 전철을 이용할 수 있게 되면 교통 문제 해결과 더불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와 거주지 등의 분배로 집값과 고용이 안정되는 등 여러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