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바이오산업 육성" … 귀 막은 정부
"인천 바이오산업 육성" … 귀 막은 정부
  • 박범준
  • 승인 2018.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차례 요청에도 "도와줄 게 없다"

정부가 '인천 바이오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인천시의 제안을 수차례 받고도 단 한 번도 받아 들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이 바이오산업의 자생력을 갖췄다는 판단에서인데, 바이오산업이 단순히 지역 발전 차원이 아닌 대한민국 경쟁력을 끌어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정부가 관심을 갖고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올해 인천은 세계 1위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도시로 도약했다. 바이오 기업들이 밀집한 송도국제도시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 능력은 56만ℓ로 미국 샌프란시스코(44만ℓ)를 넘어섰다.

문제는 바이오산업 성장에 따른 전문 인력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한다는 점이다.

지난해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TP)가 조사한 '인천 바이오 클러스터 인력 수급 현황'을 살펴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디엠바이오의 올해 전문 인력 수요는 598명, 공급 가능한 전문 인력은 160명으로 추정됐다.

이들 기업이 부족한 438명을 채우기 위해선 비전문 인력을 채용해 전문 인력으로 양성해야 한다는 얘기다. 필요한 인력을 당장 투입할 수 없어 공정이 길어지고 그만큼 회사의 경쟁력을 떨어뜨린다.

이에 시는 바이오 기업들에 전문 인력을 원활히 공급하기 위해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건립을 추진해왔다. 선진국 수준의 장비와 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바이오공정을 개발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공급하겠다는 구체적 계획도 내놨다.

특히 전문센터 건립에 많은 예산이 들기 때문에 정부의 도움이 절실했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검토하던 '고용 연계형 외투기업 인력 양성 공모 사업'을 활용하기 위해 사업비 2억원을 올해 예산에 반영하는 등 산업부와 협의가 이뤄졌으나, 공모 사업 수행 부처가 중소벤처기업부로 바뀌면서 없던 일이 돼버렸다.

올 9월 기획재정부가 공모한 '혁신 성장 프로젝트'에 센터 건립 제안서를 제출했으나 탈락했고, 같은 달 산업부의 '지역 혁신 성장 거점 구축 공모 사업'에 낸 제안서도 떨어졌다. '인천 바이오산업은 자생력을 갖춰 도와줄 게 없다'는 것이 선정되지 못한 이유로 알려졌다.

시는 정부 지원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최근 TP와 인천대를 비롯해 셀트리온 등 바이오기업 5곳과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국비 확보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정부가 수도권이란 이유로 인천 바이오산업을 홀대하는 기분이 든다"며 "정부가 바이오산업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준다면 더 나아가 국가 경쟁력도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