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용인문화재단 대표 동의안 가결될까
[취재수첩]용인문화재단 대표 동의안 가결될까
  • 허찬회
  • 승인 2018.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찬회 용인 담당 부국장


요즘 용인지역에서 시민들은 물론 공직자들의 최고 관심사가 있다면 그건 용인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임에 대한 자격논란 문제일 것이다. 왜 문화재단 대표이사의 선임에 관련해 이렇게까지 관심이 집중될까. 그 논란은, 용인문화재단이 대표이사 공모절차를 밟으면서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에서 자격미달로 배제된 고위공직자 출신 인사를 두 차례 공모 끝에 최종 낙점됐기 때문이다. 임추위가 1차 공모 당시 '고위 공직자 배제' 기준을 정해놓고도 2차 공모에서 이를 적용하지 않은채 떨어진 고위공직자 출신을 추천했다.


지난 5일 대표이사 후보자를 선정하기 위한 두번째 이사회를 열어 임추위가 추천한 2명 중 전 용인시 국장출신인 A씨를 대표이사 후보자로 최종 결정했다.
문제는 여기서부터 출발한다. A씨는 백군기 용인시장 인수위원회 격인 시정기획추진단에서 분과위원장을 맡은 핵심 인사란 것이다. A 씨는 지난 9월 용인문화재단 대표이사 공모에 참여했으나 문화재단 임추위의 '전직 고위공직자 제외' 내부 방침에 따라 제외됐다. 당시 공모에는 20여명이 신청했으며 임추위는 문화 및 예술 전문성이 검증된 2명을 이사회에 추천했다.

그러나 임추위는 지난달 7~15일까지 실시한 2차 공모에서 돌연 방침을 바꿨다. 임추위가 2차 공모에서 1차 공모에서 제외된 A씨를 포함, 도내 지자체 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역임한 인사 등 2명을 이사회에 최종 추천했다. 사정이 이렇자 "재단이사회의 이해할 수 없는 임추위 기준 변경에는 분명, 모종의 압박이 있었을 것"이라고 내부 관계자들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데다 노동조합도 반발하고 나섰다.

노조 관계자는 "A 후보자는 노조가 요구해왔던 문화예술경영전문가라 볼 수 없다"며 "문화예술 비전문가이자 백군기 시장의 측근을 꼭 용인문화재단 대표이사로 임명해야 하는 지 의문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용인문화재단 이사회 관계자는 "재단경영 경험도 중요하지만 A씨가 행정경험이 많고 지역을 잘 알고 있어 대표이사 적임자로 선정했다"는 입장이다. 이제 남은 것은 어느쪽 주장이 옳은지에 대해, 오는 18~21일까지 열리는 용인시의회 230회 임시회에서 임명동의안이 통과 되느냐, 안되느냐에 달렸다. 시의원들은 먼저 임명절차에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해 철저히 살펴보는 것은 물론 전문 문화,예술경영 리더십을 갖춘 대표이사가 추천됐는지 등 꼼꼼한 검증절차를 거쳐, 임명동의안을 결정해야 한다. 그래야만 시민들이나 공직자들의 의문과 논란이 풀리게 될 것이다.

 

/허찬회 용인 담당 부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