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향, 14일 올해 작곡가 시리즈 마지막 공연
인천시향, 14일 올해 작곡가 시리즈 마지막 공연
  • 이아진
  • 승인 2018.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세헤라자데'의 림스키 코르사코프 선택
조진주 바이올리니스트 협연자로 나서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올해 마지막 정기연주회 '천일야화 에피소드'가 오는 14일 오후7시30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번 연주는 올 한 해 동안 이어온 '작곡가 시리즈'의 마지막 무대로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이병욱 지휘자가 선택한 작곡가는 '림스키-코르사코프'다.

첫 곡은 아람 하차투리안이 1950년부터 1954년 사이에 작곡한 3막 발레곡 '스파르타쿠스' 중 '스파르타쿠스와 프리기아의 아다지오'이다.

그는 1995년 발레작품의 부수음악들을 발췌해서 스파르타쿠스 모음곡 3개와 교향적 회화라는 이름에 관현악곡으로 구성했는데, '스파르타쿠스의 아다지오'는 발레 3막에서 스파르타쿠스와 프리지아의 혼성 2인무에 쓰인 아름다운 선율의 곡이다.

전반부 마지막은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의 협연으로 코른골드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가 장식한다.

조진주는 뛰어난 표현력과 따뜻하고 매력적인 음색, 그리고 섬세한 프레이징으로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로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에서 우승을 했으며, 슐리히 음악학교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는 코른골드가 작곡한 영화음악의 주제들을 차용함으로 그의 천재적인 작곡 감각이 돋보이는 후기작이다.

전설적인 바이올린스트 야사 하이페츠의 연주로 1947년 2월15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초연됐다.

후반부에는 연주회의 하이라이트인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세헤라자데'를 연주한다.

아라비안나이트를 배경으로 작곡됐지만, 그 내용을 담고 있기보다는 동양적인 분위기로 듣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곡이다.

관람료는 R석 1만원, S석 7000원이며, 예매는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art.incheon.go.kr/)와 엔티켓(1588-2341)에서 하면 된다. 032-438-7772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