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흔들기 자중 … 단결해야"
"이재명 경기지사 흔들기 자중 … 단결해야"
  • 최남춘
  • 승인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 100여명 성명 … 전국 지지단체 '징계반대' 서명도
▲ 6일 오전 경기도의회 앞에서 도내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초의원들이 '이재명 경기지사 탄압 중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지사에 대한 '마녀사냥'식 탄압 중지를 촉구하고 있다. /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이재명 경기지사 부부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이 지사 구하기' 성명·서명 발표가 잇따르고 있다.


도내 31개 시·군의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 10여명은 6일 오전 경기도의회 앞에서 '이 지사 탄압 중지'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은 이 지사 흔들기가 아니라, 적폐청산과 온전한 지방분권 실현에 힘 모을 때"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이 지사 흔들기로 사법농단 사태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도 숨어버리는 등 그야말로 적전분열 양상"이라며 "의혹만으로 도지사를 흔드는 것은 이 지사를 선출한 1300만 도민들을 우습게 여기는 것으로, 색깔론과도 같은 마녀사냥에 섣불리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사법부의 판단을 차분히 기다릴 인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도 인정했듯이 이 지사는 촛불혁명을 확산시킨 일등공신이다. 이 지사 흔들기는 결국 촛불세력의 분열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며 "이는 곧 문재인 정부의 실패로 이어질 게 불 보듯 뻔하기 때문에 우리는 자중하고 단결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를 흔들어 가장 득을 보는 자는 누구인가. 그 상황을 가장 원하는 자가, 가장 바라는 세력이 누구인가"라며 '이 지사 죽이기'의 배후세력이 있다는 의구심도 드러냈다.

이번 성명에 동의한 도내 기초의원은 107명으로 알려졌다. 도내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이 288명인 점을 감안하면 서명 의원은 37%에 달한다.

다만 연락처 등의 개인정보가 있다는 이유로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사회를 맡은 박성수 정책특별보좌관(이종걸 국회의원)은 "어제까지 민주당 소속 도내 기초의원 107명이 성명서에 동의했다. 지금은 서명 명단에 개인정보 등이 있어 공개하지 않고 논의해 다른 방법을 찾겠다"며 "(이번 기자회견은) 이 지사 지지라기보다는 당내 분열을 막자는데 뜻을 같이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이 지사를 지지하는 전국 단체들 모임인 '전국이재명지지연대(준)'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후 중앙당에 '이 지사 징계 반대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당면한 적폐청산에 필수적인 당의 단결을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경쟁자 죽이기에 몰두하는 것처럼 보이는 일부 당원들의 당동벌이(黨同伐異) 식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며 "만일 이러한 행동이 성공한다면 시중에 떠도는 말처럼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올 것이며 당의 언로(言路)는 막히고 당은 분열을 면치 못할 것이며, 그 결과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목표를 위해 지금은 분열 없이 단결해 적폐세력들에 대한 투쟁의 깃발을 높이 들어야 할 때"라면서 "이 지사에 대한 징계가 부당하다는 것을 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결정해주실 것을 거듭 호소하며 건의한다"고 말했다.

지지연대는 "지난 3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이 지사 징계 반대' 서명운동을 벌여 전국에서 4500명의 서명을 받았다"며 "건의서와 서명원부 제출은 2차, 3차로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지사와 같은 당이 대다수를 차지한 경기도의회의 경우 민주당 소속 의원 일부가 이 지사에 대한 수사중단 등을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벌였지만 도의회 의장과 민주당 대표단의 제지로 중단된 바 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