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李 vs 반李' … 쪼개지는 도의회 민주당
'친李 vs 반李' … 쪼개지는 도의회 민주당
  • 최남춘
  • 승인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내 계파갈등 결국 수면 위로상
경기도내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두고 '친 이재명'과 '반 이재명'으로 나눠지는 양상이다.
'친이'와 '반이'의 화약고가 터졌다는 시각이 나올 정도로 그동안 잠재돼 있던 당내 계파 분열과 대립이 표면화 됐다.

6일 오전 경기도의회 앞에서 '이 지사 탄압 중지' 성명을 발표한 도내 31개 시·군의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경기도의회를 비판했다. 자신들의 기자회견을 방해했다는 이유에서다.
사회를 맡은 박성수 정책특별보좌관(이종걸 국회의원)은 기자회견 막판에 "도의회가 기자회견을 방해하는 데 이도 규탄해야 하는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을 하기 몇 분전부터 장소를 두고 실랑이를 한 탓이다. 전날에는 도의회 브리핑룸 사용을 거부당했다. 비슷한 성격의 기자회견을 승인해 온 모습과는 달랐다.
이는 도의회 송한준(민주당·안산1) 의장의 말 한마디가 발단이 됐다.
송 의장은 '이 지사 구하기' 성명과 서명 등이 도의회의 분열을 자초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소속 도의원 일부가 지난달 28~29일 동료 도의원들에게 '친형 강제입원' 혐의 등으로 기소 위기에 몰린 이 지사에 대한 수사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의 서명을 받아 이를 발표하려 했지만 송 의장이 '적절하지 않다'며 제지해 발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 '67명의 도의원이 서명에 참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송 의장과 민주당 대표단은 지난달 3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 발표를 만류한 것은 성명서 서명이 '찬반식 분열'로 비춰질 수 있다는 내부 우려에 따라 자제를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성명서 논란으로 도의회 민주당이 친이와 반이로 갈린게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이 지사와 같은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이 이 지사를 돕는 성명서를 막아섰다는 점도 컸다.
게다가 서명을 주도한 의원뿐만 아니라 서명하지 않은 의원들 사이에서 "성명서는 개인의 자유 의사인데 지도부가 제동을 거는 게 타당하냐"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도내 기초의원들의 '이 지사 탄압 중지' 기자회견 방해 의혹까지 터지자 친이와 반이의 양상은 더 굳어지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송 의장은 "도민의 민생을 최우선을 두고 지금 예산심의 등으로 바쁜 시기에 굳이 분열로 보일 수 있는 행동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번 기초의원들의 기자회견도 도의회가 아니라 자신들이 속한 지역에서 해도 되고, 도민을 위한 기자회견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