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단지 유지, 혼탁한 업계 재편" … 맘 굳힌 인천시, 대안마련 속도
"중고차단지 유지, 혼탁한 업계 재편" … 맘 굳힌 인천시, 대안마련 속도
  • 박진영
  • 승인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수출 물동량 25만대 이탈 사태가 인천항을 뒤흔드는 가운데, 박남춘 인천시장이 중고차 단지를 인천에 유지하도록 방법을 찾아보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단, 중고차 산업을 유지함으로써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하고, 혼탁한 중고차 시장을 잘 정리해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박 시장이 입장을 정한 만큼 관계 기관 사이의 논의와 대안 마련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 시장은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개인 계정을 통해 "오늘 현안점검회의에서 중고차 수출단지 이전 문제에 대한 후속 보고가 있었다"라며 "중고차가 경매시스템을 통해 제값 받고 해외로 수출되면 좋을 텐데 시스템이 미비하다. 이렇다보니 수출 과정에서 수익이 나지 않고 경제적 부가가치도 창출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고차 단지 이전을 통해 부가가치가 창출되고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걱정에서 대안이 쉽게 도출되지 못하고 있다"라며 "인천시 혼자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며 중고차 산업 전반에 대한 점검·개선·입법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마지막으로 "그래야만 중고차 산업이 인천에서 당당하게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다. 더 살펴서 인천에 필요한 산업으로 유지할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박 시장의 발언은 단순 부지 위치나 민원 여부를 넘어, 혼탁한 중고차 수출 시장을 어느 정도 정리해야만 공공기관이 나설 명분이 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재 중고차 시장은 바이어가 업체에 접촉해 차를 사들여 수출하는 형태로 구성돼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불법적인 해체·정비, 과도하게 낮은 가격으로 차량을 매입하는 바이어,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차량 가격을 높여 신고한 뒤 부가세를 환급받아 탈루하는 업체 등이 뒤섞여 혼탁한 상황을 만들고 있다.

반면 일본은 체계적인 중고차 수출시스템을 갖추고 연간 100만대의 차량을 수출하고 있다.

박 시장의 입장에 업계도 다양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고차 수출 업계가 혼탁한 건 분명한 사실이다. 단순 부지 문제를 넘어 중고차 산업을 어떻게 재편할 것인가를 고민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시가 이 문제를 다루기로 했다면 빠른 시일 안에 대안을 내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