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Utd, 예산삭감 위기 탈출
인천 Utd, 예산삭감 위기 탈출
  • 김예린
  • 승인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구단 운영 정상화 선행 조건' 내걸어
現대표, 서포터즈와 갈등 … 퇴진 압박 세질 듯
프로축구 K리그1에서 극적으로 잔류한 인천유나이티드가 내년도 예산 삭감 위기에서 간신히 벗어났다.

그러나 인천시의회가 '운영 정상화'가 선행돼야 예산 집행이 가능하도록 조건을 내걸면서, 강인덕 현 대표이사를 향한 퇴진 압박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5일 문화관광체육국의 내년도 예산안 심의에서 시가 상정한 인천유나이티드 운영 지원 및 시정 홍보 예산 70억원을 가결했다. 다만 단서 조항이 붙었다.

구단 경영이 정상화되기 전까지 예산 집행을 보류한다는 조건부 가결이었다.

현재 구단은 강 대표와 서포터즈 간 갈등으로 정상적 운영이 불가능한 상태다. 시민구단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커지자, 시의회는 예산 삭감을 고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인동(민·남동3) 의원은 예산 심의 당시 "인천유나이티드는 4400여명의 시민들이 주주로 참여한 시민구단이지만 강 대표가 소통하지 않는 독단적 운영으로 파행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는 시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건 결코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인천지역에서 유일한 프로팀인데다 최근 1부 리그에서 극적 잔류에 성공한 만큼, 지원금이 줄면 당장 선수단 운영에 타격을 줘 내년 시즌 준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점이 예산 통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