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생 자율운항 선박기술' 특허청장상
'인하대생 자율운항 선박기술' 특허청장상
  • 김원진
  • 승인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건하·이준혁·권석진 학생 캠퍼스 특허전략 부문 수상김상현 교수 지도교수상도
▲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대회 특허청장상을 수상한 인하대 안건하(왼쪽부터), 권석진, 이준혁 학생.

인하대는 최근 열린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조선해양공학과와 기계공학과 학생들이 자율운항 선박 기술에 대한 특허전략으로 최우수상인 특허청장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조선해양공학과 4학년 안건하(25), 이준혁(25) 학생과 기계공학과 3학년 권석진(22) 학생팀은 '자율운항 선박 기술'을 주제로 특허전략수립 부문에서 상을 받았고 김상현 조선해양공학과 교수는 지도교수상을 수상했다.

안건하 학생은 지난해에도 '부유식 LNG발전플랜트 특허전략'으로 같은 상을 수상, 지식재산권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게 인하대 설명이다.

이들은 자율운항 선박 기술에 대해 국내외 특허와 논문을 조사하고 각국 기술 동향을 분석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우리나라 자율 운항 선박 연구개발 전략과 특허획득 방향을 제안하는 등 기술개발 로드맵도 함께 제시했다.

자율운항 선박(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MASS)은 자동화된 통신,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고 사람 개입 없이 스스로 운항할 수 있는 선박을 말한다.

차세대 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안건하 학생은 "국내외 조선업계에서 자율 운항 선박 도입과 활용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우리가 제안한 LNG 선박에 자율운항과 벙커링 기술을 결합한 'LNG Value Chain System'이 우리나라가 LNG 선박 건조와 핵심기술 개발을 선도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