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천공항공사 '제8대 사장(직) 공모'...14일까지 지원 가능
[단독]인천공항공사 '제8대 사장(직) 공모'...14일까지 지원 가능
  • 김기성
  • 승인 2018.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직화 추진, 인천공항 4단계 건설 등 전문성이 관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8대 사장(직) 선임을 위한 '공모'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오는 4일 공고를 시작으로 공모에 들어가 14일까지 접수를 받는 만큼 지원자들의 윤곽은 이달 내 드러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달 28일 이사회에서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구성하고 ▲사장 자격 요건 ▲서류·면접 기준 ▲공고(안) 등을 확정했다.

임추위가 서류·면접을 통해 2∼3배수로 압축하고,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에 추천하면 청와대가 사장을 최종 선임한다

이번 공모는 정일영 사장의 임기만료(2019년 1월말)에 따른 후속 절차다. 정일영 사장은 지난 2016년 초 인천공항에서 수하물처리시스템(BHS) 장애로 6000개 이상의 수하물 미적재 사태로 '항공대란'이 발생한 직후 사장으로 취임했다.

임추위는 비상임이사 4명, 외부인사 2명 등 6명으로 구성했다. 경제·노동계에서 위촉하는 외부위원은 임추위 3분의 1이상 또는 절반을 넘길 수 없다.

사장 공모에서 1차 심사(평가)를 맡는 임추위원 신상은 대외비로 관리하며 비공개로 선임(평가)한다.

특히 비상임이사 4명이 꿈쩍하지 않으면 외부인사가 목소리를 높여도 뒤집을 수 없는 구조라 임추위의 역할이 초미의 관심사다. 현 정부가 추진하는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직화가 사실상 임추위의 손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비상임이사들의 역할이 어느때보다도 중요하다. 과거의 정부처럼 사전에 교감한 후보자가 후한 점수를 받을 경우 '정부의 코드 맞추기 인사', '거수기 임추위' 비판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인천공항공사 사장 공모는 심사·면접 등 공개를 막아 지원자들에 대한 전문성과 일반적 검증을 막는 '깜깜이 밀실 인사'라는 비판과  '낙하산 인사' 오명이 끊이지 않았다.

인천공항 주변에서는 낙하산 인사에 국민들의 불신이 높아 임추위가 정규직화 추진, 인천공항 4단계 건설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