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철 7호선 인천 구간 교통공사가 맡아
서울철 7호선 인천 구간 교통공사가 맡아
  • 정회진
  • 승인 2018.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남 연장 운영권 확보 절차 돌입

 

인천시가 서구 석남 등 서울도시철도 7호선 인천 연장 구간의 운영권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시는 직접 서울 7호선 인천 연장 구간을 운영함으로써 비용 절감 및 수익 증대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구상이다.

인천교통공사는 2012년 개통한 서울 7호선 인천 연장 구간인 부평구청역과 굴포천역, 삼산체육관역 등 3개 역의 자산 소유권을 시에서 교통공사로 이양하기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서울 7호선 석남 연장구간 개통에 앞서 교통공사가 운영권을 따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서울 7호선 석남 연장 사업은 기존 운행되는 부평구청역부터 서구 석남동까지 4.165㎞ 구간에 철로와 정거장 2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3829억원이 투입된다.

2012년10월 서울 7호선 인천~경기도 부천 구간(부평구청역~온수역)이 개통할 당시 인천시와 서울시, 부천시, 서울교통공사 등 4개 기관은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르면 서울 7호선 석남 구간 개통 전에 운영권에 대해 재협의하기로 했다. 재협의를 하려면 현재 인천을 지나는 서울 7호선 부평구청역 등 3개역의 토지와 시설물 등에 대한 자산권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교통공사는 자산권 이양 작업을 하는 것이다.

2012년 당시 시는 인천 내 운행 구간이 많지 않아 기존 운영자인 서울교통공사가 운영을 하는 게 합리적이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석남 연장 구간 등 점차 인천 도심을 지나는 구간이 늘어나는 만큼 교통공사가 직접 운영함으로써 비용 절감 및 신규 채용 등의 경제적인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간 연장 구간의 수요 확대 방안 등에 대한 노력이 본선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소극적일 수밖에 없는 구조였던데다 특히 서울 7호선을 이용하는 인천시민을 위한 요구사항도 원활하게 수용되기 어려웠다.

이날 열린 인천도시철도건설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박정숙(자유한국당·비례) 의원은 "서울에서 운영권을 갖게 되면 인천시민들을 어디까지 보호하겠냐"며 "단기적으로 적자가 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더 이득이 된다"고 지적했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인천시도 7호선 연장 구간의 운영비를 부담하고 있지만 인천시민들이 잘 모르는 경우도 있다"며 "경제적 효과와 더불어 인천시민들이 자긍심을 높이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