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맞댄 청라 G시티 사업, 여전히 평행선
머리 맞댄 청라 G시티 사업, 여전히 평행선
  • 곽안나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구체적 계획 없인 추진 어려워"
총연 "단계적으로 완성"
인천 서구 청라국제업무단지에 글로벌 스마트 시티(Global Smart City)를 조성하는 G-City 프로젝트(이하 G시티)가 표류하고 있는 모양새다.
사업 추진 방향과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사업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댔지만 기존 논의를 되풀이하는 데 그쳤다.

8일 저녁 청라 주민 모임인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는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LH 등을 초청해 G시티 사업 추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이용범 LH 청라영종사업본부장, 배석희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그동안 생활형 숙박시설 인허가에 불가 방침을 고수했던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은 사업자 측의 구체적인 사업계획 없이는 추진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청라G시티 사업 추진을 위해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구글과 LG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내놓는다면 토지계획변경을 통해 주상복합단지와 공동주택 등도 검토할 생각도 있다"면서도 "현재는 구체적인 계획을 받아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허종식 부시장도 "지식산업시설을 어떻게 할 것인가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 생활형 숙박시설을 지으면 이와 연동해 오피스를 몇 개 지을 것인지 현실적인 대화를 하자고 했는데 답이 없다"며 "실체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청라총연 측은 단계적인 추진을 통해 스마트시티를 완성해야 한다고 맞섰다.
배석희 청라총연 회장은 "현재 청라국제도시가 있기까지 모두 완성된 상태에서 출발한 게 아니다. 구글 시스템이 들어오는 것 자체가 청라에 대한 투자"라며 "최근 민간사업자인 JK미래㈜ 측이 미래에셋대우와 스마트타운 조성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어떻게 실체없는 사업이냐"고 반박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