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손가락질 받는 환경문제 … 시의회 "왜 해결 못하나" 불호령
매년 손가락질 받는 환경문제 … 시의회 "왜 해결 못하나" 불호령
  • 김예린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가 악취 발생과 유해화학물질 유출 등 인천의 고질적인 환경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인천시에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8일 시의회에서 열린 산업경제위원회 환경녹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선 환경 민원에 대한 시의 대응을 두고 날카로운 지적이 제기됐다.

김희철 의원은 전무수 환경녹지국장에게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와 악취 문제 등 현안들은 매년 지적이 반복되고 있는데 정작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과 관련 올해부터 2024년까지 3200억원을 투입해 장기 추진한다고 하는데, 주민들을 괴롭히는 악취 문제부터 해결하는 게 먼저"라고 덧붙였다.

조광휘 의원은 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 예방에 소홀했던 환경녹지국의 태도를 비판했다. 조 의원은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2007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발생했고 특히 올해 5건으로 가장 많다"며 "매년 사고가 증가하는데도 사고 대응 기관이 시흥방재센터라는 이유로 지난해 관련 조례를 개정 하는 등 뒤늦게 수습하고 있다"고 사전 예방을 강조했다.

부평미군기지에 대한 종합개발계획이 없어 난개발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병기 의원은 "부평미군기지·부평 제3보급단 등 부대가 이전하면 각종 시설들이 들어올 것인데 종합계획은 없고 시·구 간 계획도 달라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부대가 이전할 때마다 하나씩 수립하지 말고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마스터플랜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건설교통위원회 도시균형계획국 감사에서는 시가 2020년 7월 시행 예정인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대비에 미흡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시는 현재 도시계획시설 결정 후 20년 이상 조성되지 않은 시설을 대상으로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정비 및 관리 방안 수립 용역'을 진행 중이다.

시는 그동안 담당 부서의 공원 조성 예산 요구에도 도로·복지 등 다른 사업들을 우선시해오다 일몰제 시행을 코앞에 둔 올해 처음으로 장기 미집행 공원 조치 계획을 세워 대비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안병배 의원은 "도시계획시설 가운데 일몰제가 시행되면 공원 계획지에서 해제되는 시설들이 많은데 어떻게 관리하겠느냐"며 난개발을 우려했다.

이밖에 고존수 의원은 그린벨트 내 불법 물류창고 점검 강화를, 박정숙 의원은 지구단위계획에 묶여 재산권 침해 받는 주민들의 피해 대책을 촉구했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