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에 용인 128만명 … 평택 90만명 된다
2035년에 용인 128만명 … 평택 90만명 된다
  • 오원석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시기본계획안' 확정 … 시가화 용지 각각 54·103㎢
용인시와 평택시가 2035년 계획인구를 128만명과 90만명으로 설정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을 확정했다.

경기도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두 지자체의 도시기본계획안을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2035년을 목표 연도로 한 이 계획을 보면 용인시는 계획인구를 기존 2020년 도시기본계획보다 8만7천명 늘어난 128만7천명, 평택시는 4만명 증가한 90만명으로 설정했다.

시가화 용지(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는 용인시가 54.047㎢, 평택시는 103.594㎢로, 시가화 예정용지(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공간)는 용인시가 47.923㎢, 평택시는 36.588㎢로 확정했다.

도시의 여건변화 등을 고려한 도시공간 구조와 생활권도 개편했다.

용인시는 도시공간 구조를 2도심(행정도심, 경제도심) 5지역중심(포곡·모현, 남사·이동, 양지, 백암, 원삼)으로 구축하고, 생활권은 기존 5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기흥·수지권역, 처인중심권역)으로 나눴다.

평택시는 도시공간 구조를 2도심(행정문화도심, 물류관광도심), 3지구중심(진위, 청북, 팽성)으로 구축하고, 생활권은 기존 3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동부생활권, 서부생활권)으로 변경했다.

기본계획에는 해당 지자체별 주요 교통계획도 반영됐다.

용인시는 서울∼세종고속도로와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GTX 광역철도와 인덕원∼수원선 등 철도계획이 반영됐고, 평택시는 제2서해안고속도로와 평택∼부발선 등의 철도계획이 반영됐다.

이밖에 이번 도시기본계획에는 용인시의 경우 GTX 역세권 복합단지, 포곡·모현문화관광 복합밸리 조성 등의 사업이, 평택시는 고덕국제신도시, 평택항 배후도시, 미군기지 주변지역 개발 사업 등이 포함됐다.

도시기본계획은 해당 지자체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도는 이번 두 지자체의 2035년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용인시는 경제자족도시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평택시는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있는 기틀과 함께 경기남부 광역거점 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용인시와 평택시는 이번에 승인된 도시기본계획을 시민이 열람할 수 있도록 이달 중 각 시 공보 등에 게재할 예정이다.

/허찬회·오원석 기자 wonsheok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