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3차전 … 시각장애인 이상씨 특별 시구
KS 3차전 … 시각장애인 이상씨 특별 시구
  • 이종만
  • 승인 2018.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부활 출신 정동하 애국가 제창


시각장애인 이상(57·사진) 씨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지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3차전의 시구자로 나선다.


이상 씨는 평소 딸 이세희 양과 함께 야구장을 방문, 포수 뒤 관중석에서 소리로만 야구를 즐겨온 열혈 야구팬이다.

하지만, 올 해 초 암 판정을 받은 후 건강 문제로 더이상 야구장을 방문하지 못했다.

이런 와중에 야구라는 공감대를 통해 다정하게 지내 온 이 씨의 딸 세희 양이 투병 중인 아버지를 위해 사연을 신청했다.

앞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야구와 관련이 있는 특별한 사연을 지닌 팬들이 직접 한국시리즈에서 시구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고자 지난 10월18일부터 24일까지 공모 이벤트를 진행했다.

KBO는 최근 공모 신청자 중 이상 씨를 3차전 시구자로 선정했다.

한편, 한국시리즈 3차전의 애국가는 가수 겸 뮤지컬배우 정동하가 부른다.

정동하는 밴드 부활의 보컬 출신으로 솔로가수로 전향한 이후 뮤지컬배우로도 활약하고 있는 명품보컬로, 지난 9월 첫 솔로 정규앨범을 발매한 뒤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