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의 마지막 밤 … 당신이 듣고 싶은 목소리는
시월의 마지막 밤 … 당신이 듣고 싶은 목소리는
  • 이동화
  • 승인 2018.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31일 하남문예회관서 음악 공연
하남문화재단은 가을의 끝자락을 맞이하여 10월 30일~31일 양일간 '가을 연주회 2題'라는 주제로 공연을 연다.

가을이면 생각나는 노래, 가을에 어울리는 감미로운 클래식과 크로스오버 명곡들을 통해 10월의 마지막 밤을 '낭만과 추억'으로 물들인다.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는 '잊혀진 계절'의 주인공,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한층 더 깊어진 감성 무대를 선보일 가수 이용의 낭만콘서트와 음악감독 나윤규를 주축으로 테너 강성구, 소프라노 박문주, 소프라노 이덕인, 소프라노 김윤아, 비올라 박영주, 피아노 권예린의 감미로운 클래식 음악으로 감동의 선율로 채운다.

정감이 가득한 선율과 감성을 가득 채울 수 있는 음악들로 귓가에 친숙하게 들려오는 멜로디를 통해 시민들에게 바쁜 일상을 떠나 편안한 휴식처로 안내한다.

사회는 MBC 아나운서 나경철이 함께하며, 누벨앙상블의 실내악 연주로 더욱 풍성한 무대를 만든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문화공감사업 선정으로 문화소외계층을 초청해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한다.

10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에는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여는 '열정적인 무대'를 통해 시민들에게 감동과 즐거움 선사한다.

국립오페라단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약했고 현재는 크로스오버 가수로 활동 중인 소프라노 하나린과 다수의 국제 콩쿠르 우승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테너 이정원, 강력한 카리스마와 다양한 레퍼토리로 독보적인 인지도를 쌓아온 베이스 함석헌이 이번 공연을 채워 줄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Think of me(오페라의 유령)', 'She(영화 노힐팅)' 등과 같이 평소 대중들의 귀에 익숙한 오페라 아리아 및 뮤지컬 넘버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가족과 함께 따뜻하고 풍요로운 음악여행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031-790-7979

/하남=이동화 기자 itimes2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