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소방공무원 성범죄 경기 '최다'
소병훈, 소방공무원 성범죄 경기 '최다'
  • 장은기
  • 승인 2018.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 소방공무원 성범죄의 32.1%가 경기도에서 발생,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은 전체의 6.4%를 차지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더불어민주당·경기 광주갑) 의원이 17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17개 시·도 소방공무원에 의한 성범죄 중 경기도 소방공무원의 성범죄가 32.1%로 가장 많았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시·도 소방공무원에 의한 성범죄 현황을 보면 총 78건의 성범죄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5건(32.1%)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9건, 11.5%), 대구(6건, 7.7%), 인천·부산·경남·경북·충북(5건, 6.4%) 등의 순이었다. 대전과 전북 소방공무원에 의한 성범죄는 없었다.


 성범죄 유형별로는 강제추행이 26건(33.3%)로 가장 많았고 성추행(25.6%), 성매매(21.8%), 몰카(10.3%), 성희롱(9%)이 뒤를 이었다.


 소 의원은 "소방공무원은 힘든 격무에도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킨다는 점에서 국민들에게 사랑과 존중을 받고 있는데 일부의 파렴치한 범죄로 전체 소방공무원의 명예가 훼손당하고 있다"며 "성범죄 근절을 위해 성폭력 및 성범죄 예방 교육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광주=장은기기자 50eunki@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