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제주 평화.협력의 장 도민 아픔 치유에 최선
문 대통령, 제주 평화.협력의 장 도민 아픔 치유에 최선
  • 홍재경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2018 국제 관함식'에 참석, "제주도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의 장이 됐고 제주의 바다가 평화의 바다를 위한 협력의 장이 됐다"며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 거점이 아닌 평화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하며,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도 서귀포 앞바다의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가진 함상연설에서 "제주는 평화의 섬으로,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곳이며 섬 전체가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아름다운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해군기지 건설로 갈등을 빚은 강정마을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 될 때 제주 국제 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는 정전상태이며, 남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오늘 국제 관함식은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뱃고동 소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게 강한 국방력이며, 그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상징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이며,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관함식에는 우리나라 포함 13개국의 함정 43척과 항공기 24대, 그리고 46개국의 외국대표단이 함께 했으며 함정 40척이 해상사열에 참가했다.

문 대통령은 일출봉함에서 함상연설을 하고 참가 함정들의 사열을 받았다.


/홍재경 기자 hjk@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