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북부지역 연구 강화한다
경기연구원, 북부지역 연구 강화한다
  • 김중래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인력 충원 … 시·군 현안 해법 내기로
남북 평화기류 따라 '북부 발전방안' 제시
경기연구원이 북부지역에 대한 연구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원 확충 방안을 내놨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연구원은 내년도 연구인력을 충원하고, 도내 시·군의 주요 현안사항과 제도개선에 대한 연구기능과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경기북부지역에 대한 연구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도내 시·군 가운데 별도의 연구기관을 가진 곳은 수원과 고양 두 곳이며, 용인은 이달 중 시정연구원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외 28개 지자체는 별도의 연구전담 기관이 없는 상태다.

경기연구원은 박사급 인력 4명 등 15명 안팎의 인력을 채용해 각 시·군의 신청을 받아 주요 현안연구를 진행하며, 특히 여러 시·군에 걸쳐 갈등을 빚고 있는 현안에 대해 연구해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북부지역에 대한 발전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박사급 인력 3명 등 10여명을 추가로 뽑고, 경기연구원 북부지원에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남북평화기류에 맞춘 경기북부의 발전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도는 이 같은 연구기능 강화와 기관운영 경비 지원을 위해 지난 8일 경기도의회에 경기연구원 출연계획안을 제출했다.

도는 내년도 경기연구원 출연금으로 205억600만원을 책정했으며, 이는 이번 해 161억원에 비해 44억600만원(27.3%) 늘은 금액이다.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오는 16~23일 열리는 331회 임시회에서 출연계획안을 심의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연구원의 연구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예산 및 인력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며 "도의회에서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박관열(민주당·광주2)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부위원장은 "경기연구원이 도내 정책 브레인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기능강화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그간 연구결과의 30%만을 시·군이 사용하는 등 문제점도 있는 상태였다. 이 같은 문제해결책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고 출연계획안을 심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연구원은 지난 1995년 개원한 이후 도정 발전 중장기 계획 수립 및 주요 정책에 대한 연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달 말 기준 연구직 52명 등 164명이 근무중이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