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약수터 41%, 마실 수 없는 물
경기도내 약수터 41%, 마실 수 없는 물
  • 정재수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균 기준치 초과 … 적합 판정 전까지 사용중지
경기도내 약수터 물의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8월 31개 시·군이 관리하는 339개 약수터 수질을 검사한 결과 10곳 중 4곳이 음용수 사용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전체 검사 대상 중 물 고갈 등으로 검사를 하지 못한 32곳을 제외한 307곳 가운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약수터가 41.7%인 128곳에 달한다.

수질검사를 한 의정부시 관내 약수터 13곳(미검사 6곳 제외)은 모두 음용수로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남양주시는 17곳(미검사 2곳 제외) 중 10곳, 고양시는 17곳(미검사 1곳 제외) 중 11곳이 역시 마실 수 없는 물로 나타났다.

이밖에 김포시 7곳 중 6곳, 부천시 8곳 중 7곳, 동두천시 10곳 중 6곳도 음용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부적합 판정 이유는 대부분의 물에서 대장균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각 지자체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약수터에 대해 다음 수질검사 시 적합 판정을 받을 때까지 사용을 중지하고 있다.

각 지자체는 매월 또는 수시로 약수터 물을 대상으로 일반세균과 대장균군, 암모니아성 질소 등 6개 항목의 수질검사를 한다.

경기도 수자원본부는 겨울철에도 여름철보다 부적합 비율이 많이 낮아지기는 하지만 음용수로서 부적합 판정을 받는 약수터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도내 각 약수터의 수질검사 결과는 경기도청 인터넷 홈페이지(https://www.gg.go.kr/water-quality#lis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