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인천~제주 여객선업체, 배부터 사고 입찰 참여 … 해피아 아니냐"
[국감현장] "인천~제주 여객선업체, 배부터 사고 입찰 참여 … 해피아 아니냐"
  • 박진영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과정 의혹 지적 … 해수부 "절차상 하자없었다"
인천일보가 집중적으로 제기했던 인천~제주항로 여객선 운항 입찰 과정의 문제점에 대한 지적이 국정감사에서도 이어졌다. <인천일보 5월1일자 1면·5월17일자 6면·6월27일자 7면>

국회 농림수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지난 4월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자의 인천~제주항로 신규사업자 선정에 대해 질의했다. 인천해수청은 당시 2만4748t급 중고선을 내세운 D사를 사업자로 선정했다.

의원들은 사업자 선정에 특혜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정운천(바른미래당·전북 전주을) 의원은 "사업자 선정에 의혹이 많다. 그런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 이게 말이 되나"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D사는 당시 입찰 공고가 나지도 않았는데 배부터 구입했다. 입찰에서 탈락하면 손해를 봐야 하는데 선정될 것을 알고 구매한 것이 아니냐"라며 "해수부는 조기투입하면 가점 3점이 있어 D사가 미리 배를 준비했다고 해명한다. 그런데 송도 부두가 완공돼야 운항할 수 있어 조기 취항 자체가 불가능하고, 실제 점수는 모든 업체가 똑같이 받았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당시 D사의 대표이사는 국토교통부 전 차관이었고 해운조합 이사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기획실장도 해수부 출신이다"라며 '해피아' 의혹도 함께 내놨다. 이밖에 ▲공모 후 점수 관련 고시 변경 ▲접안 시설보다 큰 배의 타당성 여부 ▲사고 감점 등에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의원들도 정 의원의 주장에 동조했다.

이양수(자유한국당·강원 속초고성양양) 의원은 "해수부에 마피아가 없는 것이 맞나. 배부터 사고 입찰에 참여했다니 충격적인 일이다"라며 "세월호의 아픔이 있는 항로인데 이럴 순 없다. 감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박완주(더불어민주당·충남 천안시 을) 의원도 "매우 합리적인 의심이다. 감사원에서 진행된 감사 내용을 보겠다"고 말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직접 담당자를 불러서 1시간쯤 따져 묻는 청문을 진행했지만 절차상 큰 하자를 발견하긴 어려웠다"라며 "의심할 수 있는 근거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