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 지정 꿈꿨던 계양테크노밸리 '막막'
산단 지정 꿈꿨던 계양테크노밸리 '막막'
  • 곽안나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신규 후보지 미포함·수도권 규제 발목
다른 개발방법 검토 중
100만평 규모의 첨단산업단지를 만들어 일자리 2만개 이상을 창출하겠다는 계양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이 안갯속이다. 수도권 규제 등에 발목이 묶이면서 산단 조성 외 개발 방법이 거론되고 있다.
11일 국토교통부와 인천시에 따르면 '계양테크노밸리'는 인천 계양구 동양동 일대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330만㎡ 규모로 첨단산업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송영길(더불어민주당·계양을) 국회의원이 공약으로 내걸었으며,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 공약으로 받으며 인천의 대표 사업으로 자리 잡았다.

속도감 있게 추진될 줄 알았던 사업에 대한 우려는 지난달부터 시작됐다.
지난 9월 국토교통부는 신규 국가산업단지 최종 후보지로 경북 영주, 강원 원주, 충북 청주, 충북 충주, 충남 논산, 전남 나주, 세종 등 7곳을 확정해 발표했다. 인천 계양은 후보지에 포함되지 않았다.

아울러 계양테크노밸리 지역이 신도시 후보지로 표기된 점도 의문으로 이어졌다.
같은달 공개된 국토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르면 인천 공공택지로 선정된 검암역세권 사업 예정지역 지도에 계양테크노밸리가 함께 표기됐다. 국가산업단지가 아닌 공공주택지구로 지정, '3기 신도시'로 예정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으며, 국토부는 검암역세권의 입주수요와 사업여건을 보여주기 위한 참고자료라고 설명했다.

수도권 규제도 산단 조성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계양테크노밸리는 과밀억제권역으로 공업지역 총량 제한을 받는다. 330만㎡ 규모의 구역을 모두 산단으로 조성하는 데에는 현실적인 무리가 따른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계양테크노밸리의 경우 수도권 규제 등 복합적인 문제로 산단 지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아직 확정된 바는 없으나 산업단지 조성과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 다양한 방법을 놓고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